[스타인터뷰] '터미네이터5' 아놀드 슈왈제네거 "배우·정치인 삶, 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스타인터뷰] '터미네이터5' 아놀드 슈왈제네거 "배우·정치인 삶, 누구와도 바꾸고 싶지 않아"

최종수정 : 2015-07-03 03:00:00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리츠칼튼호텔에서 열린 영화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한 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 손진영 기자 son
▲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리츠칼튼호텔에서 열린 영화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한 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손진영 기자 son@

[메트로신문 장병호 기자] 배우 인생에서 한 편의 작품을 통해 강한 이미지를 남길 수 있다면 그것보다 더 값진 것도 없다. 할리우드 스타 아놀드 슈왈제너거에게는 '터미네이터' 시리즈가 바로 그런 작품이다.

보디빌더 출신으로 배우가 된 아놀드 슈왈제너거에게 1984년 '터미네이터'는 연기 인생의 큰 전환점이 됐다. 무자비한 파괴력을 지닌 기계 로봇으로 스크린에서 강한 존재감을 보여줬다. 1991년 '터미네이터2'에서는 전작과 달리 인간적인 면모를 지닌 기계 로봇으로 관객 뇌리에 깊은 인상을 남겼다. '터미네이터' 시리즈가 있었기에 지금의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있는 것이라고 말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리츠칼튼호텔에서 열린 영화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한 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 손진영 기자 son
▲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리츠칼튼호텔에서 열린 영화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한 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손진영 기자 son@

2일 오전 서울 논현동 리츠칼튼호텔에서 열린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내한 기자회견을 통해 아놀드 슈왈제네거를 만났다. 그는 "'터미네이터'는 내 개인적인 커리어의 전환점을 가져다 준 작품"이라며 시리즈에 대한 애정을 나타냈다. 1편 출연 당시 악역이었음에도 강렬한 캐릭터에 끌려 출연을 결심한 그는 이후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에 출연할 수 있게 됐다.

'터미네이터' 시리즈는 제임스 카메론 감독이 연출한 2편에서 사실상 모든 이야기가 마무리됐다. 그러나 할리우드에서는 이 매력적인 시리즈를 쉽게 포기하지 않았다. 2003년 '터미네이터3-라이즈 오브 머신'과 2009년 '터미네이터: 미래 전쟁의 시작'으로 시리즈는 이어졌다.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3편에서는 주인공으로, 4편에서는 특별 출연으로 등장해 시리즈에 대한 변함없는 관심을 나타냈다.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터미네이터' 시리즈의 매력으로 "시간여행을 다룬 SF적인 설정"과 "강한 파괴력을 지닌 캐릭터"를 꼽았다. 또한 기계이면서도 인간적인 매력이 녹아 있는 터미네이터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이 배우로서도 즐거웠다고 밝혔다.

영화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 롯데엔터테인먼트
▲ 영화 '터미네이터 제니시스'./롯데엔터테인먼트

2일 개봉한 영화 '터미네이터 제니시스'는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터미네이터' 시리즈 신작이다. 지금까지의 시리즈를 원점에서 다시 시작하는 '리부트' 작품이기도 하다.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처음 이 영화 제안을 받았을 때 스토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로부터 2년 뒤 시나리오를 받았다. 창의적인 플롯과 서스펜스, 그리고 예상 못한 반전과 액션이 있어 기뻤다"며 출연 결정 이유를 설명했다. 이전 작품과 달리 사라 코너(에밀리아 클라크)의 보호자 역할을 한 것, 그리고 터미네이터와 터미네이터의 대결을 보여줄 수 있었던 것도 그가 이번 영화에 끌린 부분이었다.

영화 속 명대사는 "늙었지만 쓸모 없지는 않다"는 터미네이터의 대사다. 1편 출연 당시 30대 후반이었던 아놀드 슈왈제네거가 이제는 60대가 됐음을 떠올리면 세월의 애잔함이 묻어 있다. 그러나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배우와 와인, 시가와 좋은 책처럼 나이가 들수록 더 멋있고 훌륭해지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세월을 무색하게 만드는 건강함이 깃든 말이었다.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리츠칼튼호텔에서 열린 영화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한 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 손진영 기자 son
▲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리츠칼튼호텔에서 열린 영화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한 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손진영 기자 son@

오스트리아 출신 이민 1세대인 아놀드 슈왈제네거는 2003년부터 2011년까지 배우 활동을 잠시 중단하고 캘리포니아 주지사로 정치 활동을 했다. 이후 배우로 다시 돌아온 그는 "가끔은 정치 일을 하던 것이 그립기도 하다. 하지만 지금은 다시 연기하는 것을 즐기고 있다"며 "미국이었기에 가능한 일이 아니었을까 싶다"며 웃었다. '라스트 스탠드' 이후 2년 만에 다시 한국을 찾은 그는 "또 다시 한국을 찾고 싶다"며 "아일 비 백"이라는 재치 있는 인사도 빼놓지 않았다.

"정치와 배우는 전혀 다른 분야의 일입니다. 하지만 둘 다 관객 혹은 국민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점에서 비슷한 부분도 있어요. 배우로서는 사람들이 즐길만한 영화를 만드는 것, 정치인으로서는 모두에게 혜택을 가져다 줄 정책을 만드는 것이죠. 훌륭한 직업을 모두 가질 수 있어서 기쁘고 행운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제 인생은 누구와도 바꾸고 싶지 않습니다."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리츠칼튼호텔에서 열린 영화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한 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 에밀리아 클라크. 손진영 기자 son
▲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논현동 리츠칼튼호텔에서 열린 영화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한 배우 아놀드 슈왈제네거, 에밀리아 클라크./손진영 기자 son@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