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장 새누리...최고위서 "개~새끼" 욕설 난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막장 새누리...최고위서 "개~새끼" 욕설 난무

최종수정 : 2015-07-02 12:19:09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승민 원내대표의 거취와 관련, 김태호 최고위원 왼쪽 이 발언을 시작하자 김무성 대표가 자리에서 일어선 뒤 회의장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승민 원내대표의 거취와 관련, 김태호 최고위원(왼쪽)이 발언을 시작하자 김무성 대표가 자리에서 일어선 뒤 회의장을 떠나고 있다./연합뉴스

[메트로신문 윤정원기자] 청와대의 유승민 찍어내기 2단계 작전(유승민 업무 배제)이 진행 중인 가운데 새누리당은 사퇴 공세를 이어가는 친박(친박근혜)과 비박(비박근혜) 간 수준 이하의 충돌로 막장을 향해 치닫고 있다.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무성 대표는 김태호 최고위원이 유승민 원내대표에 대한 사퇴 요구 발언을 이어가자 "그만해"라는 평어로 중단을 요구했다. 그럼에도 김 최고위원이 말을 이어가자 "회의 끝내겠습니다. 회의 끝내"라고 말했고, 김 최고위원이 "대표님 이렇게 할 수 있습니까"라고 하자 "맘대로 해"라고 말하고는 자리를 박차고 회의장을 벗어났다.

김 최고위원은 사퇴 요구를 함께 하던 이인제 최고위원의 "고정해"라는 만류에도 "(유 원내대표가) 사퇴할 이유를 모르겠다고 하니까 (사퇴해야 하는 이유를) 얘기하는 거 아닙니까"라며 "분명한 이유가 있는데, 당을 이렇게 어렵게 만드는데"라고 자신의 주장을 꺾지 않았다. 급기야 서 최고위원이 김 최고위원의 팔을 잡고 말리기까지 했다.

이 같은 모습에 김 대표의 측근인 김학용 의원은 회의장을 나가면서 "그만해, 김태호 저 개~새끼가"라고 욕설을 했고, 김 최고위원은 유 원내대표와 그를 지지하는 참석자들을 향해 "사퇴할 이유가 왜 없어. 무슨 이런 회의가 있어"라고 외쳤다.

앞서 김 최고위원은 회의에서 유 원내대표를 향해 "개인적으로 유 원내대표를 정말 존경한다. 매일 아픈 이야기를 한다는 게 나도 고통스럽다"며 "당과 나라를 위해서 이 모두를 위해서 용기있는 결단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당초 현안 발언을 준비했던 원유철 정책위의장은 이에 격분해 "(유 원내대표의 거취를 논의했던) 긴급최고위를 한 지 일주일이 지났나 열흘이 지났나"라며 "계속 그만두라고 얘기하는 것이 도저히 이해가 안간다. 해도 너무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는 게) 당을 위해서 무슨 도움이 되고 유 원내대표가 합리적 결정하는데 무슨 도움이 되겠느냐"고 했다. 평소 정치공세와는 거리가 먼 원 의장은 흥분으로 목소리가 떨렸다.

김 최고위원은 최근 연평해전 기념일에 유 원내대표의 사퇴 요구를 하는 자리에서 연평해전 전사자들에 대해 "개죽음"이라고 해 논란을 불렀다. 또 최고위원 선출 이후 김 대표를 비판하며 뜬금없는 "사퇴" 선언으로 지도부를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지난 대선에서는 문재인·안철수 단일화를 두고 "홍어X"라고 말해 논란을 부르기도 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