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문화가 있는 날' 행사 메르스 여파에도 진행…소독제 등 비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6월 '문화가 있는 날' 행사 메르스 여파에도 진행…소독제 등 비치

최종수정 : 2015-06-22 16:01:20

6월 문화가 있는 날 행사 메르스 여파에도 진행…소독제 등 비치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가 주최하는 '문화가 있는 날' 행사가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의 여파에도 예정대로 오는 24일(수) 열린다.

문체부는 시설 이용자들에게 위생 수칙을 홍보하고, 손 소독제를 비치해 감염을 예방할 수 있도록 각 행사장에 당부했다고 22일 밝혔다.

6월은 호국보훈의 달로, 지난 역사를 기억하고 그 의미를 되새기는 문화 프로그램들이 열릴 예정이다. 대구시민회관에서 대구시립합창단이 기획한 나라사랑음악회 '내 나라 내 겨레', 속초시 문화회관에서 위안부 할머니들의 역사를 기억하고 아픔을 위로하는 창작공연 '못다 핀 꽃', 국립 세종도서관에서 '한·중 인물로 보는 인문학 역사 강좌'가 열린다.

뮤지컬 '지저스 크라이스트 슈퍼스타'와 '영웅을 기다리며', 연극 '스피킹 인 텅스'와 '한강은 흐른다', 전시 '간송문화전'과 '한국근현대미술특별전' 등 인기 공연과 전시도 30∼50% 저렴한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국악과 전통문화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마련됐다.

국립국악원에서 국악콘서트 '다담', 국립국장에서 국립국악관현약단의 '여름밤 음악회', 충주 용원초등학교에서 충주시립우륵국악단의 '신니면민과 함께하는 락(樂)' 등이 진행된다.

광화문 북측광장에서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졸업생과 재학생들이 준비한 '한예종 국악콘서트'가 예정돼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