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포기설.."근거없다" 반박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삼성,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포기설.."근거없다" 반박

최종수정 : 2015-06-15 16:49:11

서울 서초구 삼성물산 서초사옥 연합뉴스
▲ 서울 서초구 삼성물산 서초사옥 /연합뉴스

[메트로신문 이정경기자] 삼성 측은 15일 증권업계 일각에서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포기 가능성이 언급된 보고서가 나온 데 대해 "외국인 투자자의 반대를 기정사실화해 시장의 불안을 부추기고 있다"며 정면 반박했다.

앞서 한화투자증권은 이날 보고서에서 삼성 측이 향후 소송 패소 등에 따른 잠재적인 비용 부담을 고려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스스로 포기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보고서는 "현재 상황에서 삼성의 우호 지분은 19.8%인데 비해 7.1%를 소유한 엘리엇 측에 우호적일 것으로 보이는 외국인 투자자의 지분은 26.7%나 있어 삼성이 표대결에서 이기는 것이 쉽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삼성의 한 관계자는 "막대한 소송 비용으로 인한 합병 포기라는 가설은 벌어지지도 않은 일을 기정사실화한 것이며, 어떤 논리적 근거도 없이 시장의 불안을 부추기는 언급"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엘리엇과 네덜란드 연기금 외에는 현재 해외기관 투자자 중 명시적인 반대 의사를 표시한 기관이 전혀 없음에도 외국인 투자자들이 마치 전부 반대 의사를 가진 것처럼 사실인 양 기재한 보고서일 뿐"이라며 "합병 무산 공식화를 전제로 향후 주가의 방향을 섣불리 예측해 주가 변동성을 지나치게 키운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보고서에 대해 삼성 내부에서는 아무런 논리적 근거 없이 시장을 뒤흔드는 세력이 있다며 격앙된 반응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