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박인비, 메이저 3연패…시즌 상금 100만 달러 돌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LPGA] 박인비, 메이저 3연패…시즌 상금 100만 달러 돌파

최종수정 : 2015-06-15 10:31:28
10년 만의 대기록…세계랭킹 1위도 재탈환

15일 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해리슨의 웨스트체스터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박인비. AP 연합뉴스
▲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해리슨의 웨스트체스터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박인비. /AP=연합뉴스

[LPGA] 박인비, 메이저 3연패…시즌 상금 100만 달러 돌파

[메트로신문 하희철기자] '골프여제' 박인비(27·KB긍융그룹)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메이저대회를 3년 연속 제패하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박인비는 15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해리슨의 웨스트체스터 컨트리클럽(파73·6670야드)에서 열린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KPMG 위민스 PGA챔피언십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보기없이 버디 5개를 잡아내는 완벽한 경기를 펼쳤다. 대회 최소타 타이인 합계 19언더파 273타를 적어낸 박인비는 동반플레이를 한 김세영(22·미래에셋)을 5타차로 따돌리고 2013년과 2014년에 이어 이 대회에서 다시 정상에 올랐다. 이로써 박인비는 역대 LPGA 투어에서 메이저대회 3연패를 달성한 세 번째 선수가 됐다.

박인비에 앞서 패티 버그(미국)가 1937∼1939년 당시 메이저 대회였던 타이틀홀더스 챔피언십에서 연속 우승했다.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은 2003년∼2005년까지 LPGA 챔피언십을 3연패했다. 박인비의 기록은 소렌스탐 이후 10년 만에 나온 대기록이다.

박인비는 세계여자골프 랭킹에서도 리디아 고(18)를 2위로 밀어내고 17주 동안 내줬던 1위 자리를 되찾았다. 메이저 6승은 박세리(5승)를 넘어선 한국 선수 중 최다 우승이다.

상금 규모도 여자 선수 중 최고다. 이번 우승으로 상금 52만5000달러(약 5억9000만원)를 받았다. 또 이번 시즌 가장 먼저 3승을 올려 시즌 상금 100만달러를 돌파하며 상금 랭킹 1위로 올라 섰다.

박인비는 "이 기분을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 나 자신도 믿을 수 없는 일을 해냈다"며 소감을 밝혔다.

김세영에 이어 렉시 톰프슨(미국)이 3위(12언더파 280타), 브리트니 린시컴(미국)이 4위(11언더파 281타)를 차지했다. 김효주(20·롯데)는 미국 진출 이후 첫 홀인원을 기록한데 힘입어 공동 9위(8언더파 284타)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