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홍성흔, 역대 5번째 2000안타 달성…우타자로는 최초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두산 홍성흔, 역대 5번째 2000안타 달성…우타자로는 최초

최종수정 : 2015-06-14 20:33:00

1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5 프로야구 NC와 두산의 경기에서 두산의 홍성흔이 7회말 한국 프로야구 사상 우타자로는 최초로 2000안타를 친 뒤 환호하는 팬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1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5 프로야구 NC와 두산의 경기에서 두산의 홍성흔이 7회말 한국 프로야구 사상 우타자로는 최초로 2000안타를 친 뒤 환호하는 팬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두산 홍성흔, 역대 5번째 2000안타 달성…우타자로는 최초

[메트로신문 하희철기자] 두산 베어스의 베테랑 홍성흔(39)이 오른손 타자로는 최초로 한국프로야구 개인통산 2000안타 고지를 밟았다. 좌타자까지 포함하면 5번째다.

홍성흔은 1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홈 경기에 6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2안타(4타수)를 추가하며 개인통산 2000안타를 채웠다. 2회 첫 타석에서 2루수 뜬공에 그쳤지만 3회 3루쪽으로 강한 타구를 날렸다. 공은 NC 3루수 지석훈의 글러브를 맞고 떨어져 내야 안타가 됐다. 5회에는 3루 땅볼로 물러났지만 7회 마지막 타석에서 최금강의 직구를 받아쳐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치며 2000 안타 고지를 밟았다.

홍성흔은 2루 베이스에 도착한 후 잠실구장을 찾은 관중을 향해 고개 숙여 인사했다. 곧바로 대주자 장민석과 교체된 그는 더그아웃에서 동료의 축하도 받았다.

홍성흔에 앞서 2000안타 고지를 밟은 선수는 2007년 양준혁(삼성·은퇴)을 시작으로 2008년 전준호(우리·은퇴), 2012년 한화 소속이던 장성호(케이티), 2014년 이병규(LG·9번) 등 4명뿐이다. 공교롭게도 이들은 모두 왼손 타자다.

경희대 졸업 후 1999년 두산에 포수로 입단한 홍성흔은 데뷔 6경기 만인 1999년 4월 30일 대구 삼성전에서 첫 안타를 기록했고 2008년 5월 7일 목동 히어로즈전에서 1000안타를 돌파했다. 이후 롯데 유니폼을 입은 2011년 7월 19일 잠실 두산전에서 1500안타를 달성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