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시험 지문에 '김대중 낙오자·노무현 저능' 논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대학시험 지문에 '김대중 낙오자·노무현 저능' 논란

최종수정 : 2015-06-11 15:52:21

 연합뉴스
▲ /연합뉴스

대학시험 지문에 '김대중 낙오자·노무현 저능' 논란

[메트로신문 김서이 기자] 서울의 한 대학교 기말고사 문제에 고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듯한 지문이 실린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10일 홍익대학교 커뮤니티에 올라온 게시글을 인용해 "홍대 일베 교수 제보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이 글에서는 A 교수가 출제한 미국계약법 기말고사의 지문 내용을 지적했다.

영어 지문에는 'Dae Jung Deadbeat'라는 단어가 등장한다. 'Dae Jung'은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Deadbeat'는 게으름뱅이, 사회적 낙오자 등을 뜻하는 단어다. 지문에는 "'Dae Jung Deadbeat'가 식당에서 'Hong-o(홍어)'를 팔기로 한 계약을 위반하고 북한에는 인삼을 판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홍어는 인터넷 상에서 전라도 사람을 비하하는 은어로 사용되고 있으며 지문은 김대중 대통령의 대북 햇볕정책을 비하한 것으로 볼 수 있는 여지가 있다는 평가다.

시험에는 또 'Roh'(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지칭)라는 등장인물이 '부엉이 바위에서 떨어져 아이큐가 67인 저능아'로 언급됐다. 반면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현 대통령을 암시하는 듯한 MB와 GH는 별 문제 없는 'seller(판매자)' 또는 'buyer(구매자)'로 등장한다.

홍대 커뮤니티에 이 사실을 폭로한 학생은 "시험 과목과 전혀 관련 없는 지문으로 부엉이 바위에서 떨어져 IQ가 67의 저능아가 된 노무현이라는 내용이 꼭 필요한지, 김대중 전 대통령은 왜 'Dae Jung Deadbeat'로 일반명사화돼 수 차례 등장하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저는 노무현 정부 시절 9등급 정책의 피해자로 노무현을 좋아할 수 없는 사람이다"라면서도 "교수님께서 저런 식으로 시험과 무관하게 자신의 정치적 호불호를 표현하는 것은 무척이나 불쾌하고 옳지 않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홍익대 총학생회 관계자는 "문제가 된 지문이 있었던 것은 맞다. 현재로서는 이렇다 할 입장을 밝히기 애매한 상황이다. 입장이 정리 되는대로 연락드리겠다"고 밝혔다. 홍익대 법과대학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이 사실을 알고 있으나 아직 정리된 입장은 없다. 학장님에게 보고만 드렸고 향후 추이를 지켜볼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해당 교수는 이날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쉽고 재밌게 설명하기 위한 건데, 김정은을 신이라고 생각하는 것처럼 김대중을 생각하는 학생이 있다면 그 학생이 문제"라고 반박했다. 아울러 그는 "교수가 가르치는 방식은 교수 맘대로 하는 것 아니겠냐"며 "46개 문항 가운데 정치인 말고 가수나 다른 유명인도 등장하고, 수업시간에도 여러 차례 예를 들었는데 왜 그때는 말을 안 하다가 이제 와서 이러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