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인하 전세값 인상과 월세전환 가속화될 듯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기준금리 인하 전세값 인상과 월세전환 가속화될 듯

최종수정 : 2015-06-11 16:35:50

서울 마포구 한 부동산에 걸려있는 게시물. 뉴시스
▲ 서울 마포구 한 부동산에 걸려있는 게시물. /뉴시스

기준금리가 사상 최저인 1.5%로 하락하면서 부동산 시장이 더 뜨거워 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예금금리 하락으로 월세전환이 가속화되고 전세값 상승세도 지속될 전망이다.

11일 한국은행은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재보다 0.25%p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3월에 이어 3개월 만에 추가 인하 결정이다.

이번 기준금리 인하로 주택시장은 당분간 상승세가 지속될 전망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8일 기준 전국 아파트 전세는 한 주 전보다 0.16% 올랐다. 상승률도 전주보다 0.02%포인트 커졌다. 서울·수도권 아파트 전셋값은 0.22% 올라 지난주보다 상승 폭이 0.04%포인트 확대됐다.

서울은 전주와 같은 0.23% 상승률을 기록했다. 한강 이남 지역이 0.24%, 이북 지역이 0.21% 각각 올랐다.

지방도 1% 상승했다. 시·도별로는 광주(0.27%), 대구(0.24%), 인천·서울(0.23%), 경기(0.21%), 제주(0.18%), 전남(0.16%), 충북(0.11%), 부산(0.1%), 울산(0.08%) 순으로 많이 올랐다. 전북을 제외한 모든 시·도에서 전셋값이 뛴 것이다.

은행의 예·적금 이자 인하로 자금이 주식과 부동산에 몰릴 가능성이 커진 것이다.

조은상 부동산써브 책임연구원은 "기준금리 인하되면 집주인이 전세값을 올리거나 아예 월세로 전환하려고 할 것"이라며 "세입자들도 주택구매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분양시장도 활기를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조 연구원은 "미국이 하반기에 금리 인상을 추진하고 있어 우리나라도 그 기조에 맞춰갈 가능성이 높다"며 "하반기에 금리가 인상되면 대출이자 상승과 증가한 가계빚으로 우리나라 경기가 악화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