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비ON] 한국영화, 상반기 저조한 성적표…극장가 주도권 되찾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무비ON] 한국영화, 상반기 저조한 성적표…극장가 주도권 되찾을까?

최종수정 : 2015-05-20 13:39:24

영화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 스물 . 상단 왼쪽부터
▲ 영화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 '스물'. (상단 왼쪽부터)

올해 상반기 한국영화의 성적표가 심상치 않다. 흥행은 물론 작품성에서도 낮은 평가를 받고 있다. 할리우드 영화들의 거침없는 공세 속에서 "볼만한 한국영화가 없다"는 이야기도 심심치 않게 들린다.

한국영화의 부진은 관객수와 점유율에서 먼저 확인된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2015년 4월까지의 국내 개봉작 중에서 한국영화의 전국 관객 점유율은 24.9%에 그쳤다. 반면 직배 영화와 수입 영화를 포함한 미국 영화는 절반이 넘는 55.0%의 관객 점유율을 기록했다.

작품별로 따져보면 한국영화의 침체 양상은 더욱 명확하게 드러난다. 2015년 5월 현재까지 개봉한 한국영화 중 가장 많은 관객을 모은 영화는 '조선명탐정: 사라진 놉의 딸'이다. 그러나 관객수는 전작에 못 미치는 387만여 명에 불과하다. 그 뒤를 303만 관객을 동원한 '스물'과 219만 관객을 모은 '강남 1970'이 잇고 있다.

기대에 못 미치는 흥행 성적을 기록한 작품도 많다. 한효주·정우·김희애·김윤석 등을 내세우며 설 연휴 극장가를 공략한 '쎄시봉'은 171만 관객을 모으는데 그쳤다. 하정우·하지원의 '허삼관'은 95만여 명을, 김상경·김성균·박성웅 주연의 '살인의뢰'는 85만여 명을 기록했다. 신하균·장혁·강하늘 주연의 '순수의 시대'는 46만여 명을 모았으며 강제규 감독의 신작 '장수상회'도 100만 관객을 겨우 넘겼다.

그러나 할리우드 영화는 최근 1000만 관객을 돌파한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을 제외하고도 기대 이상의 선전을 보여준 작품들이 여럿 있다. 612만 관객을 모은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을 비롯해 '분노의 질주: 더 세븐'(317만), '빅 히어로'(280만) 등이 극장가에서 흥행을 이끌었다.

완성도 측면에서도 한국영화는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올해 개봉한 한국영화들 중 언론과 평단에서 고루 호평을 받은 작품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스물'과 '차이나타운' 정도가 재능 있는 신인 감독의 등장으로 주목을 받았을 뿐이다. 반면에 할리우드 영화는 입소문을 타고 흥행에 성공한 케이스가 많다. '이미테이션 게임'(174만), '위플래쉬'(157만)가 그렇다. 최근 개봉한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도 개봉 이후 입소문을 타며 '악의 연대기'를 제치고 박스오피스 정상에 올랐다.

올 여름 극장가는 극장가 주도권을 잡기 위한 한국영화와 할리우드 영화의 접전이 보다 치열하게 펼쳐질 전망이다. 한국영화는 '악의 연대기' '간신' '무뢰한' 등 5월 개봉작을 시작으로 6월과 7월까지의 라인업을 일찌감치 확정하고 여름 극장가를 장악하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그러나 이에 맞서는 할리우드 영화도 만만치 않다. '쥬라기 월드' '터미네이터 제니시스'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 등 인기 프랜차이즈의 속편들이 개봉을 준비 중이기 때문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