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 니코틴 함량, 연초담배보다 2.6배 높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전자담배 니코틴 함량, 연초담배보다 2.6배 높아

최종수정 : 2015-05-19 11:52:54

일부 전자담배의 니코틴 함량이 연초담배의 2.6배 수준으로 더 해로운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제공
▲ 일부 전자담배의 니코틴 함량이 연초담배의 2.6배 수준으로 더 해로운 것으로 나타났다./연합뉴스 제공

일부 전자담배의 니코틴 함량이 연초담배보다 최대 2.6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국가기술표준원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시중에 판매되는 전자담배 니코틴 액상 25개 제품의 실제 니코틴 함량을 조사한 결과 40%인 10개 제품이 표시와 ±10% 이상 오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니코틴 함량이 용기의 표시를 11∼20% 초과한 제품이 4개, 11∼20% 밑도는 제품이 2개, 21% 이상 부족한 제품이 4개였다.

특히 니코틴 함량이 12㎎/㎖인 18개 제품을 대상으로 기체 상태에서의 니코틴 함량을 측정한 결과, 17개 제품이 연초담배의 한 개비당 니코틴 평균 함량(0.33㎎/개비)의 1.1∼2.6배인 것으로 파악됐다.

니코틴 함량 12㎎/㎖는 통상 전자담배 판매점에서 니코틴 함량을 상·중·하로 분류할 때 '중'에 해당하는 농도다. 담배 한 개비를 피우는데 평균 약 10회 정도 흡입하는 것을 기준으로 비교했다.

표준원은 연초 담배를 흡연하던 습관으로 사용할 경우 더 많은 니코틴을 흡입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니코틴을 1%(10mg/ml)이상 포함하는 니코틴액상은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라 유독물질로 분류, 허가받은 자에 한해 판매할 수 있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서 소량으로도 치사량을 초과하는 니코틴 원액(38mg/ml~685mg/ml)이 전자담배 판매점을 통해 판매되고 있고 해외 직접구매로는 1000mg/ml의 니코틴 원액까지 쉽게 구매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심지어 전자담배 판매점에서는 니코틴 희석에 필요한 설명서나 계량할 수 있는 기구의 제공없이 용기에서 떨어지는 액상 방울 수로만 계산하는 원시적인 표기가 돼 있어 니코틴 남용의 우려가 높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외에도 일부 제품은 니코틴 함량 단위(mg/ml)를 표시하지 않거나 용기가 안약과 유사해 오용의 우려가 높았고 1개 제품은 용기에 어린이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과일그림이 그려져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니코틴 농도·표시기준 마련, 어린이보호포장 도입 등 제도개선을 관계기관에 건의할 예정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