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1Q 영업익 1200억 돌파…'사상 최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오리온, 1Q 영업익 1200억 돌파…'사상 최대'

최종수정 : 2015-05-15 18:03:29

오리온, 1Q 영업익 1200억 돌파… 사상 최대

오리온그룹(회장 담철곤)이 분기기준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오리은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7%늘어난 1202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6% 상승한 6982억원으로 역시 분기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도 85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3.0% 늘었다.

국내법인에서 종속회사였던 OSI합병과 포장재 회사인 아이팩의 계열사 편입으로 조직, 인력 등의 운영 효율화가 가장 큰 수익 증가 원인이라고 회사는 밝혔다. 또 원가 개선 및 프로모션 비용 효율화 노력들이 효과를 거두며 영업이익 상승을 이끌었다는 설명이다.

중국법인에서는 초코파이·예감·고래밥 등 파워브랜드의 꾸준한 매출증가와 일반 소매점 채널 확장 효과 등에 힘입어 두 자릿수 성장을 이루며 전체 매출의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박세열 오리온의 기획관리부문장 상무는 "기존 해외시장 성장 전략과 함께 그 동안 진행해온 조직구조 효율화와 수익성 제고 노력이 좋은 실적으로 나타났다"며 "앞으로도 국가별 특성에 맞는 경영전략으로 지속적인 매출 신장과 수익성 강화를 이뤄 글로벌 제과 기업으로 성장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