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카소 '알제의 여인들' 역대 최고가 낙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피카소 '알제의 여인들' 역대 최고가 낙찰

최종수정 : 2015-05-12 16:02:24

피카소의 알제의 여인들 이 11일 현지시간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역대 최고가로 낙찰됐다.
▲ 피카소의 '알제의 여인들'이 11일(현지시간)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역대 최고가로 낙찰됐다.

피카소 '알제의 여인들' 역대 최고가 낙찰

피카소의 1955년작 '알제의 여인들'이 역대 최고가인 1억7936만5000 달러(1968억1721만원)에 낙찰돼 미술품 경매 최고가 기록을 경신했다.

'알제의 여인들'은 11일(현지시간) 밤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치열한 경합 끝에 당초 추정가를 뛰어넘는 가격에 낙찰됐다. 당초 추정가는 1억4000만 달러(약 1천536억원)였으나 경매 시작 후 11분간의 치열한 전화 경합 끝에 추정가를 뛰어넘는 금액에 낙찰됐다. 낙찰자의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전까지는 프랜시스 베이컨의 '루치안 프로이트의 세 가지 연구'가 1억4240만 달러(1562억5552만원)로 최고가 기록을 지키고 있었다.

피카소는 19세기 프랑스 낭만주의 화가인 외젠 들라크루아의 동명작품을 재해석해 입체화 화법으로 '알제의 여인들'을 그렸다.

역대 경매에서 피카소의 작품 '누드, 녹색 잎과 상반신'은 5위, '파이프를 든 소년'은 7위, '고양이를 안고 있는 도라 마르'는 10위를 차지하고 있다.

이날 경매에서는 알베르토 자코메티의 청동상 '손가락으로 가리키는 남자'가 1억4128만5000 달러에 낙찰돼 역대 2위를 차지했다. 자코메티의 '걷는 남자'와 '전차'는 각각 역대 8위와 9위를 차지하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