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노을' 영향 제주 '물폭탄' 맞아 일 강수량 기록 경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태풍 '노을' 영향 제주 '물폭탄' 맞아 일 강수량 기록 경신

최종수정 : 2015-05-12 11:03:41

태풍 노을 영향 제주 물폭탄 맞아 일 강수량 기록 경신 연합뉴스
▲ 태풍 '노을' 영향 제주 '물폭탄' 맞아 일 강수량 기록 경신 /연합뉴스

태풍 '노을' 영향 제주 '물폭탄' 맞아 일 강수량 기록 경신

6호 태풍 '노을'의 영향으로 제주에 물폭탄이 쏟아졌다.

11일 제주지역은 기상관측 지점별로 5월 일 강수량과 관련된 여러 기록이 경신됐다. 또한 서귀포는 5월 시우량(시간당 강수량)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

12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오후 들어 제주 전역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11일 하루 동안 제주 서귀포에는 221㎜의 비가 내렸다.

이는 5월 일 강수량 기록으로는 1992년 5월 6일(259.8㎜)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것이다.

서귀포에는 11일 저녁 한때 시간당 75㎜의 비가 쏟아져 5월 시우량 최다 1위를 기록 했다.

이밖에도 고산과 성산에도 마찬가지로 111.5㎜, 133.5㎜의 비가 내려 5월 일 강수량 최다 4위, 5위를 각각 기록했다.

기상청 자동기상관측장비(AWS)로 강수량을 측정하는 한라산에도 많게는 시간당 80㎜에 육박하는 물폭탄이 쏟아졌다.

한라산에는 진달래밭(해발 1천500m) 444㎜, 윗세오름(해발 1천700m) 440.5㎜, 성판악(해발 760m) 380.5㎜ 등의 많은 비가 내렸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