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승원,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 주연 확정…강우석 감독과 첫 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차승원,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 주연 확정…강우석 감독과 첫 호흡

최종수정 : 2015-05-10 21:13:20

배우 차승원 손진영기자 son
▲ 배우 차승원/ 손진영기자 son@

차승원이 강우석 감독 신작 '고산자, 대동여지도'의 주연 ‘고산자 김정호’ 역에 캐스팅 됐다.

강우석 감독과 차승원은 15년지기로 수많은 흥행작에 함께 했으나 감독 주연배우로서는 이번 '고산자, 대동여지도'가 첫 호흡이다.

제작자와 주연배우로서 만들어낸 대표작만 해도 '신라의 달밤' '광복절특사' '선생 김봉두' '귀신이 산다' '혈의 누' 등 대부분 흥행 1위는 물론 한국영화 흥행사에서 빠질 수 없는 작품들이며, 그와 함께 호흡을 맞춰 온 김상진 감독, 장규성 감독, 장항준 감독, 장진 감독, 이준익 감독들 또한 강우석 감독과 각별한 인연이 있는 감독들인 것.

강우석 감독은 “그의 시작부터 봐 왔지만 해를 거듭할수록 자신의 매력을 배가시키는 것은 배우 차승원만의 능력이다. 특히 남모를 그의 따뜻함은 외롭고도 뜨거웠던 고산자의 일생을 표현하는데 또다른 힘이 될 것”이라고 차승원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표하기도 했다.

특히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는 강우석 감독의 스무번째 작품이자 첫 사극 연출작이기에 이번 신작에서 제작자와 배우가 아닌 감독과 주연 배우로서의 조우는 벌써부터 영화계 안팎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고산자, 대동여지도'는 잘못된 지도로 인해 목숨을 잃은 아버지 때문에 그 누구보다 지도에 대한 열망을 품게 된 김정호가 마침내 조선 최대의 전도 ‘대동여지도’의 목판본을 만들게 되면서 시대적 운명과 맞서게 된다는 이야기.

차승원은 MBC 월화드라마 '화정'의 일정을 마치는 대로 '고산자, 대동여지도'의 여정을 시작하게 될 예정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