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일평균 주식 거래대금 10조 돌파…역대 3번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4월 일평균 주식 거래대금 10조 돌파…역대 3번째

최종수정 : 2015-05-03 15:08:59

 연합뉴스
▲ /연합뉴스

지난달 국내 증시가 상승랠리를 펼치면서 하루 평균 주식 거래대금이 3년 8개월 만에 10조원를 넘어섰다.

증시 전문가들은 "국내외의 풍부한 유동성에 힘입어 코스피는 수년간 갇혀 있던 박스권을 벗어나 2100선 위로 올라섰다"고 진단했다.

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증시(유가증권시장+코스닥시장)의 일평균 거래대금은 10조8728억원으로 집계됐다.

월별 기준으로 일평균 거래대금이 10조원을 돌파한 것은 지난 2011년 8월(10조7237억원) 이후 처음이다. 이는 역대 세 번째로 높은 수준이기도 하다. 역대 최고치는 2011년 4월에 기록한 11조3031억원이다.

외국인의 순매수 행진과 함께 그간 증시를 떠났던 개인 투자자들까지 속속 여의도로 복귀했다. 기준금리가 1%대로 떨어지며 투자처를 찾지 못한 단기자금도 상당 부분 증시로 유입됐다.

지난해말 15조8000억원 수준이던 고객예탁금은 현재 21조원대까지 불어난 상태다.

대표적인 단기자금 투자처인 머니마켓펀드(MMF)도 연초 이후 33조원 넘게 늘어나 110조원을 웃돈다. MMF와 함께 단기자금으로 분류되는 증권사의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잔액도 47조~48조원대에 이른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