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웨더 파퀴아오' 메이웨더, 심판 전원일치 3-0 판정승…48연승 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메이웨더 파퀴아오' 메이웨더, 심판 전원일치 3-0 판정승…48연승 기록

최종수정 : 2015-05-03 13:59:55

플로이드 메이웨더가 세기의 대결 에서 매니 파퀴아오에게 판정승을 거둔 뒤 포효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 플로이드 메이웨더가 '세기의 대결'에서 매니 파퀴아오에게 판정승을 거둔 뒤 포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세기의 대결' 메이웨더와 파퀴아오의 웰터급 통합 타이틀전은 메이웨더의 승리로 끝났다.

3일 오후 12시(이하 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가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플로이드 메이웨더(38·미국)와 매니 파퀴아오(37·필리핀)는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기구(WBO)·세계복싱협회(WBA) 웰터급(-67㎏) 통합 챔피언 자리를 두고 맞붙었다. 메이웨더는 WBC·WBA 챔피언, 파키아오는 WBO 챔피언으로 임했다.

메이웨더와 파퀴아오는 경기 초반부터 중반까지 탐색전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결정적인 한 방' 없이 12라운드까지 펀치를 주고받으며 팽팽한 경기를 펼쳤다. 두 선수 중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여준 선수도, 링 끝으로 밀려난 선수도 없었다. 메이웨더의 작은 펀치들이 파퀴아오의 얼굴에 적중했다. 파퀴아오가 우세했던 라운드도 분명 있었지만 경기 전체 흐름은 메이웨더가 이끌었다.

경기는 결국 심판의 손에 넘어갔고, 메이웨더가 심판 전원일치 3-0으로 판정승을 거뒀다. 이로써 메이웨더는 48연승 기록을 이어가며 WBC·WBO·WBA 웰터급 통합 챔피언이 됐다. 객석의 야유 속에서도 메이웨더는 "신에게 감사한다. 전 세계 팬들에게도 감사하다"며 여유있는 소감을 남겼다.

한편 아깝게 패배한 파퀴아오는 "나는 스스로 이겼다고 생각한다"며 "공격적인 경기를 펼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