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전기자동차 시대…해외는 성큼ㆍ국내는 거북이 인프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제는 전기자동차 시대…해외는 성큼ㆍ국내는 거북이 인프라

최종수정 : 2015-04-19 14:52:50

기아자동차 레이 전기차
▲ 기아자동차 레이 전기차

세계 각국 정부가 전기충전소 인프라 확충 계획을 발표하며 전기자동차 시대가 눈앞에 열리고 있다.

이에 대해 미국과 유럽, 일본 등 해외 선진국은 이미 본격적인 준비가 한창인 반면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제주도를 제외하면 충전인프라 등이 미흡한 모습이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 판매량은 1월 1만4512대에서 매월 증가해 12월 3만7511대를 기록했다.

저유가 추세에도 전기차 보급이 꾸준히 확대된 데는 세계 각국의 친환경 정책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다.

이들은 자동차에서 배출되는 탄소를 줄이기 위한 노력으로 전기차 보급을 장려하는 동시에 다양한 지원 정책을 펼치고 있다.

미국과 유럽, 중국과 일본 등 16개국은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기 위한 '전기자동차 이니셔티브(EVI, Electronic Vehicle Initiative)' 리더십 포럼을 2010년 만들고 전기차 보급에 힘쓰고 있다.

지난해 말 EVI 회원국에 보급된 전기차는 66만5000여대, 충전설비는 10만8000여대로 집계됐다.

EVI 회원국에 보급된 전기차는 전세계의 95%를 차지하는 규모다.

세계 전기차 시장은 올해 260만대에서 5년 뒤인 2020년 770만대로 3배가량 성장할 전망이다.

미국은 2011년 전기차 지원정책 발표 이후 세계 전기차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대하기 위해 생산, 인프라 구축, 구매 등 다방면에서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

이에 지난해 판매량은 처음 연간 10만대를 넘어 12만대에 달했다.

올해 총 등록대수는 100만대를 돌파할 전망이다.

일본은 전기차 인프라 확산을 위해 자동차 제조사들이 앞장서고 있다.

도요타, 혼다, 미쓰비시, 닛산 4개사는 지난해 5월 충전 인프라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공동출자 기업을 설립했다.

이같은 민관의 인프라 확산 노력에 따라 일본의 충전시스템 시장은 2012년 179억엔에서 2020년 2626억엔으로 약 15배 확대될 전망이다.

유럽연합(EU)은 전기차 충전 플러그 규격을 통합하고 올해 동안 네덜란드, 덴마크, 스웨덴, 독일을 잇는 주요 고속도로를 따라 충전시설 155개를 신설할 계획이다.

독일은 급속 충전시스템을 현재 100여개에서 2020년 7000개까지 늘릴 방침이다.

해외 선진국들에 비해 준비가 늦어진 우리나라는 지난해 12월 전기차 상용화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전기차 보급을 지난해 누적 6000대 수준에서 2017년 4만6000대, 2020년 20만대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전국에 설치된 공공급속 충전시설도 현재 232기에서 2020년 1400기까지 늘려나갈 방침이다.

전기차 업계 관계자는 "전기차 개발은 선진국과 어깨를 나란히 했지만 인프라 구축에선 걸음마 단계에 불과하다"며 "전기차 개발사와 정부는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인프라 구축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SM3 전기차 르노삼성 제공
▲ SM3 전기차 /르노삼성 제공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