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 게이트]검찰, 사실상 대여금 182억 모두 확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성완종 게이트]검찰, 사실상 대여금 182억 모두 확인

최종수정 : 2015-04-16 13:15:49

 연합뉴스
▲ /연합뉴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계열사에서 빌린 대여금 182억 6600만원 중 정치권 로비 자금에 연루된 금액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한 매체가 16일 보도했다.

현재 검찰이 성 전 회장의 대여금 가운데 사용처를 확인하지 못한 금액은 5억원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성완종 리스트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성완종 리스트'에 오른 8명의 친박계 핵심 인사들에게 전달된 것으로 제기된 16억원 가량이 경남기업 현장 전도금(前渡金) 32억원에서 나간 것인지를 확인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할 전망이다.

32억원은 성 전 회장이 계열사 거래대금을 빼돌리고 대여금 명목으로 조성한 비자금 총 250억원 중 검찰이 사용처를 확인하지 못한 금액이다.

이날 검찰에 따르면 자원외교 비리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임관혁)는 성 전 회장이 대아건설·대아레저산업·대원건설산업 등 계열사 3곳에서 끌어온 대여금 182억여원 중 5억원을 제외한 나머지 자금의 사용처를 모두 확인했다고 알려졌다.

검찰은 성 전 회장이 경남기업에서 빌린 것으로 회계처리한 대여금 182억여원을 시중은행에 개설한 본인 명의 계좌로 이체한 후 개인 채무변제나 변호사 수임료, 주식투자 등에 쓴 것으로 확인하고 자금 추적을 마무리했다.

이에 따라 182억여원의 대여금 중에서 성 전 회장이 정관계 로비 자금으로 쓰기 위해 100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일각에서 제기한 의혹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또 95% 이상 사용처가 밝혀짐에 따라 성 전 회장의 대여금이 전도금과 섞여 자금세탁을 거친 후 정관계 로비 자금으로 사용됐을 것이란 의혹도 사실로 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검찰 관계자는 "자금 흐름을 면밀하게 분석해본 결과 182억여원 중에서 5억원이 사용처가 확인이 되지 않았다"며 "특별수사팀에서 이 자금의 흐름을 다시 살펴본다고 해도 당초 검찰이 파악한 것과 다를 게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성 전 회장은 대아건설·대원건설산업에서 공사현장 운영비로 사용하는 전도금 명목으로 32억원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사실이 검찰 수사에서 드러난 바 있다.

경남기업 회계·재무 업무를 총괄하는 한모 전 부사장은 "성 전 회장의 승인을 받아 인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성 전 회장은 검찰 진술에서 "회계 실무를 잘 몰라 전문경영인에게 위임해 처리했기 때문에 전도금의 조성 경위나 사용처도 모른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특별수사팀은 32억원이 현금으로 인출돼 회계처리 되지 않은 만큼 정치권에 '검은 돈'으로 유입됐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실제 홍문종 새누리당 의원(2억)원, 홍준표 경남지사(1억원), 유정복 인천시장(3억원)과 부산시장(2억원), 김기춘(10만달러)·허태열(7억원) 전 청와대 비서실장 등 리스트에 기록된 금액만 16억원에 이른다.

향후 특별수사팀은 '성완종 리스트'의 실체를 밝히기 위해 전도금 32억원이 어디에 사용됐는지를 뒷받침할 만한 관계자 진술과 단서를 확보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