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순위…초반 돌풍 두산·KIA 선두 질주, 삼성 롯데 공동 ..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프로야구 순위…초반 돌풍 두산·KIA 선두 질주, 삼성 롯데 공동 3위 중위권 경쟁 치열

최종수정 : 2015-04-02 08:17:44

프로야구 순위…KIA·두산 초반돌풍 선두 질주, LG는 시즌 첫 승리

프로야구 순위 네이버
▲ 프로야구 순위/네이버

2015 프로야구가 초반부터 KIA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돌풍으로 흥미를 더해주고 있다.

1일까지 끝난 경기결과 개막 3연승을 달리고 있는 두산과 KIA가 3승 무패로 선두를 질주 파란을 몰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와 롯데 자이언츠가 각각 3승1패로 공동 3위에 올라 있다.

중위권 경쟁은 치열하다. 넥센 히어로즈, NC 다이노스, SK 와이번스, 한화 이글스가 각각 1승2패로 공동 5위 그룹을 형성하고 있다.

10회 연장 혈투끝에 첫승을 거둔 LG가 1승3패로 9위, '신생팀' kt wiz는 승리를 거두지 못한 채 4패로 10위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1일 경기결과를 종합해보면 KIA 두산이 개막과 함께 3연승을 달리며 공동 선두를 유지했다.

KIA는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린 2015 타이어뱅크 KBO리그 SK 와이번스와 원정경기에서 새 외국인 투수 조쉬 스틴슨의 호투를 발판으로 3-0 영봉승을 거뒀다.

스틴슨은 6이닝 동안 2안타와 볼넷 셋을 내주고 무실점으로 막아 한국프로야구 데뷔전에서 승리를 챙겼다. 삼진은 무려 8개나 빼앗으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SK 좌완 에이스 김광현과도 시즌 처음 선발 등판해 5⅔이닝 동안 4안타와 볼넷 두 개를 내주고 삼진 7개를 잡으며 3실점(2자책), 나름대로 제 몫은 했으나 공·수에서 동료의 도움을 받지 못해 패전의 멍에를 썼다.

두산은 한화 이글스와의 대전 원정경기에서 6-3으로 이겨 역시 개막 3연승을 달렸다.

선발로 나선 유희관은 6이닝 동안 안타 4개와 볼넷 1개만을 내주고 삼진 6개를 잡아내며 1실점으로 호투, 승리를 이끌었다.

LG는 롯데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서 연장 10회말 터진 김용의의 끝내기 안타로 3-2 승리를 거뒀다.

LG는 개막 후 4경기 만에 올 시즌 첫 승을 일궜다. 반면 롯데는 3연승 뒤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삼성 라이온즈는 창단 첫 승리에 도전한 '막내구단' 케이티 위즈와 원정경기에서 토종 에이스 윤성환을 앞세워 5-1로 이겼다.

윤성환은 선발등판해 6이닝 동안 삼진을 10개나 잡아내고 6안타와 볼넷 하나만 내주고 무실점으로 막았다. KT는 4연패에 빠졌다.

창원 마산구장에서는 NC 다이노스가 지석훈, 에릭 테임즈, 김태군의 홈런포 등 장단 18안타를 몰아치며 넥센 히어로즈를 10-3으로 승리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