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 프랑스] 카톨릭 신자들이 모여 만든 '술집' 화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메트로 프랑스] 카톨릭 신자들이 모여 만든 '술집' 화제

최종수정 : 2015-03-30 13:47:13

 메트로 프랑스 카톨릭 신자들이 모여 만든 술집 화제

프랑스 릴에서 카톨릭 신자들이 모여 만든 바(bar)가 화제다.

지난 17일(현지시각) 릴 중심부엔 꼼또아 드 카나(Le Comptoir de Cana)라는 바가 오픈했다. 이 곳에선 간단한 식사와 술, 커피 등을 즐길 수 있으며 서빙은 모두 자원봉사를 신청한 카톨릭 신자들이 맡았다.

바에서 서빙을 맡은 한 남성은 "이곳은 성당 신자들이 돈을 모아 만든 곳이다. 우린 프란치스코 교황처럼 사람들을 향해 다가가고 싶었다"고 밝혔다.

바가 오픈할 당시 릴지역 대주교는 "이곳에 들어오는 모든 사람들이 차별받지 않고 환영받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바를 이용하는 사람들은 모두 신앙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거나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이렇게 모인 수익은 인도주의적 활동에 사용된다.

/ 줄리앙 뒤퓌리에 기자 • 정리 = 정주리 인턴기자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