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박지윤, "무적핑크 '똘끼'있다"…무적핑크 울컥 "순수한건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썰전' 박지윤, "무적핑크 '똘끼'있다"…무적핑크 울컥 "순수한건데..."

최종수정 : 2015-03-27 14:15:40

 썰전 박지윤, 무적핑크 똘끼 있다 …무적핑크 울컥 순수한건데... JTBC
▲ '썰전' 박지윤, "무적핑크 '똘끼'있다"…무적핑크 울컥 "순수한건데..." /JTBC

'썰전' 박지윤, "무적핑크 '똘끼'있다"…무적핑크 울컥 "순수한건데..."

'썰전'의 MC박지윤이 웹툰 작가 무적핑크에게 독설을 날렸다.

26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웹툰 '조선왕조실톡'의 작가 무적핑크(본명 변지민)이 출연해 솔직 담백한 입담을 선보였다.

이날 무적핑크는 자신이 '조선왕조실톡'을 그리게 된 이유와 '조선왕조실톡'을 메신저 형식으로 구성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사연을 듣던 이윤석은 "특별히 역사물에 관심을 갖게 된 이유가 있느냐"고 물었고 무적핑크는 "고등학교 때 선생님이 정조가 되게 잘생겼다고 했다. 아이돌로 따지면 SM상이라고 했다. 그래서 친구들과 정조 팬클럽을 만들었다. 이름은 '뽀에버 탕평'이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듣고 있던 박지윤은 무적핑크에게 "이렇게 이야기하면 좀 그렇지만 편하게 얘기해서 작가님이 약간 '똘끼'가 있으신 것 같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무적핑크는 충격을 금치 못했다. 결국 억울하다는듯이 "순수한 건데..."라며 쓴웃음을 지으며 말했다.

MC 김구라와 이윤석은 "정조 팬클럽을 만들었다는 건 공부를 열심히 한거다"며 수습에 진땀을 뺐다.

무적핑크는 "학교가 엄해서 딴짓은 하고 싶지만 할 수 없었다. 하지만 사람이란 게 사랑할 존재를 찾고 싶어한다. 그게 아이돌이든 남자친구든. 난 그게 정조 오빠였을 뿐이다"고 진지하게 대답했다.

무적핑크는 또한 '뽀에버 탕평'의 멤버가 몇 명이었냐는 질문에 "4명이었다"고 수줍게 말해 정조 사랑이 진심이었음을 증명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