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타워 국내 최초 100층 돌파…세계서 10번째로 높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롯데월드타워 국내 최초 100층 돌파…세계서 10번째로 높아

최종수정 : 2015-03-24 13:22:16

롯데월드타워 국내 최초 100층 돌파…세계서 10번째로 높아

제2롯데월드 타워동 전경
▲ 제2롯데월드 타워동 전경

신격호 롯데그룹 총괄회장의 숙원사업인 서울 잠실 제2롯데월드가 착공 4년 5개월 만에 413.65m를 넘어서며 100층을 돌파했다.

롯데물산과 롯데건설은 24일 제2롯데월드 타워동(이하 롯데월드타워) 100층 달성 기념식 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에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이인원 롯데그룹 부회장을 비롯해 지역구 국회의원, 송파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특히 이 날 행사에서는 100층을 완공하는 콘크리트 타설식과 123층 공사가 마무리 될 때까지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의지를 담은 '안전 기원식'도 함께 진행했다.

롯데물산 노병용 사장은 "롯데월드타워 100층 돌파를 계기로 대한민국 랜드마크를 건설한다는 자부심을 갖고, 더욱 철저한 현장점검과 안전관리로 세계 초고층 건물의 안전기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2010년 11월 공사에 들어간 롯데월드타워는 123층, 555m 높이의 국내 최고층으로 건설되는 빌딩이다. 지난해 4월 국내 최고 높이 305m를 넘어선 지 1년 만에 다시 기록을 세웠다.

롯데월드타워는 현재 층수를 기준으로 전 세계에서 완공된 빌딩들과 비교했을 때 10위에 해당한다. 예정대로 2016년 말 완공되면 층수로 전 세계 4위, 높이 기준으로 세계 6위의 초고층 빌딩이 된다.

롯데월드타워 국내 최초 100층 돌파…세계서 10번째로 높아

◆초고층 건물, 랜드마크이자 관광 수입원

롯데 측은 롯데월드타워가 완공되면 2014년 개장한 롯데월드몰과 함께 150만 명의 해외관광객이 추가로 우리나라를 찾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경우 연간 3000억원의 외국인 관광수입이 발생할 전망이다.

이미 전 세계적으로 초고층 빌딩은 주요 관광수입원으로 입증됐다. 싱가포르의 마리나 베이 샌즈는 2010년 오픈 후 외국인 관광객이 전년보다 20.2% 증가했다. 대만은 타이페이 101이 완공되고 4년 만인 2008년 오픈 당시보다 71%나 늘어난 385만 명의 관광객이 다녀갔다.

1998년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 건설된 세계에서 가장 높은 쌍둥이 빌딩 페트로나스 트윈타워 역시 개장 4년 뒤 외국인 관광객이 139%나 늘었다. 그 결과 말레이시아는 2500만 명의 관광객이 찾고 191억 달러의 관광수입을 벌어들이는 관광대국으로 성장했다.

◆원스톱 생활 가능한 '미래도시' 기능

롯데월드타워와 같은 초고층 빌딩은 단순히 상징성을 떠나 도시 속 도시라 불리는 '입체도시'가 형성된다. 학계에서는 초고층 빌딩이 설계에서부터 단독건물이 아닌 건물 집단을 형성시키는 방향으로 발상의 전환이 이뤄져 '입체 도시' 또는 '수직 도시'라고 부른다.

사무공간과 거주공간, 호텔, 전망대, 미술관 등이 한 곳에 집결돼 하나의 도시처럼 빌딩을 나가지 않고 모든 것을 해결할 수 있어 기존 도시의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의미다. 그래서 롯데월드타워는 단순히 높은 건물이 아닌 새로운 범주의 빌딩인 셈이다.

특히 우리나라처럼 좁은 국토를 가진 나라에서는 초고층 빌딩이 가져오는 ′입체도시′ 효과가 건축·도시·환경 등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신성우 한양대 교수는 "20층 건물 3동을 지을 땅에 60층 건물을 지으면 용적률은 같지만 나머지 2동 지을 땅을 공원, 도로확장 등에 이용해 도시환경 개선효과가 있다"며 "제2롯데월드가 미래 우리나라에 100층 이상 입체 도시를 만드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건설기술 역량 업그레이드

롯데월드타워 100층 돌파까지 현장에 사용된 콘크리트 양은 19만5000㎥에 달하며, 사용된 철골과 철근도 4만여 톤을 넘는다. 외관을 감싸고 있는 커튼월(Curtain Wall)은 1만2800개가 시공됐고, 이제까지 공사인원은 77만6000명에 이른다.

또 롯데월드타워 건설에 들어간 주요기술만 해도 하중, 풍속·지진, 콘크리트 관련해 20개가 넘는다. 구조와 설계는 물론 테스트까지도 새로운 기법이 사용됐다. 이러한 대형 공사에 들어가는 건설자재 역시 국내에서 조달돼 침체된 건설업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

롯데월드타워는 올해 말에 555m 높이에 달하는 외관 공사를 마무리하고, 약 1년 동안 내부 인테리어 공사를 거쳐 2016년 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치현 롯데건설 대표는 "세계적인 랜드마크가 될 롯데월드타워를 완벽하게 건설하기 위해 초고층 건설 기술과 관련한 연구를 꾸준히 진행해 왔다"며 "한치 오차 없는 안전한 시공으로 국가적인 프로젝트를 마무리 할 예정"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