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재정부족 이유로 무상급식 중단 VS 피곤하다는 이유로 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홍준표, 재정부족 이유로 무상급식 중단 VS 피곤하다는 이유로 비즈니스석 '논란'

최종수정 : 2015-03-20 10:05:22

홍준표 연합뉴스
▲ 홍준표/연합뉴스

홍준표, 재정부족 이유로 무상급식 중단 VS 피곤하다는 이유로 비즈니스석 '논란'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무상급식 중단 주장 이후 비즈니스석 탑승 소식이 알려져 학부모들의 분개를 사고 있다.

지난 18일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홍 지사와 면담 뒤 급식 자원 봉사 등 일정을 마치고 오후 6시에 예정된 한·몽 수교 25주년 기념 사진전 행사 참석 차 부산에서 김포로 향하는 5시 30분 비행기에 올라탔다. 공교롭게도 이날 홍 지사 역시 이날 오후 9시 30분 시사프로 생방송 출연을 위해 같은 비행기를 타게 되면서 논란이 불거진 것.

그 이유는 무상급식을 놓고 대립각을 세웠던 두 사람의 좌석이 문 대표는 이코노미석, 홍 지사는 비즈니스석을 예약해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기 때문이다.

비즈니스석은 비행기 앞쪽에, 이코노미석은 그 뒤쪽에 있기 때문에 문 대표가 자리에 앉으려면 먼저 와서 자리를 잡고 있던 홍 지사 곁을 지나칠 수밖에 없었다.

문 대표는 홍 지사에게 "또 뵙게 됐다"고 인사를 건넸고, 홍 지사는 "이제 올라가시느냐"고 답했다.

앞서 가진 회동에서 홍 지사는 무상급식 중단 근거로 재정 부족을 들었고, 문 대표는 재정문제 보다는 지도자의 의지의 문제라고 지적한 바 있다.

문 대표가 이코노미석을 이용한데 대해 당의 한 관계자는 "당 내 규정에는 비행기 이용 등급에 대해서는 따로 규정이 없지만 이코노미석을 이용한다"고 말했다.

홍 지사의 비즈니스석 이용과 관련해 경남도청 관계자는 "늘 비즈니스석을 이용하지 않는다. 지사님이 피곤하시다고 할 때 비즈니스석을 예매해달라고 요청한다"고 밝혔다.

공무원여비규정에 따르면 광역자치단체장과 국회의원은 차관급 예우를 받기 때문에 비즈니스석을 이용할 수 있다.

이 같은 홍 지사의 모습에 학부모들은 "홍준표 무상급식 중단, 피곤하다고 비즈니스석 이용?"이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한편, 홍 지사는 19일 경남도의회 본회의장에 출석하지 않아 비판을 받기도 했다. 이날 오후 2시 40분쯤 경남도의회에서는 무상급식 중단 결정을 마무리짓는 '서민자녀교육지원 조례'가 통과됐다.

도지사가 본회의장에 참석할 의무는 없지만 통상 본회의에서 조례안을 통과시킬 때 참석을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