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EBS 연계율 70% 유지…교육부, 이달 말 수능 개선안 확정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수능·EBS 연계율 70% 유지…교육부, 이달 말 수능 개선안 확정

최종수정 : 2015-03-17 15:10:47

 연합뉴스 자료사진
▲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재 고등학교 2학년이 대학입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치르는 2017학년도 대학입시까지 EBS 교재와 수능의 연계율이 70% 수준으로 유지된다.

수능개선위원회(위원장 김신영 한국외대 교수)는 17일 오후 서울교대에서 '수능 출제오류 개선과 난이도 안정화 방안' 공청회를 열고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시안을 발표했다.

수능개선위는 시안에서 수능과 EBS 교재의 연계율을 단기간에 바꾸면 수험생의 혼란이 우려된다며 일단 2017학년도 입시까지는 현행 연계율인 70% 수준을 유지키로 했다.

또 수능개선위는 영어영역에서 EBS 교재의 지문을 수능에 그대로 활용하는 문항(전체 문항의 70%)의 비율을 낮추는 방안을 검토키로 했다. 아울러 영어 읽기평가에서 '대의파악'과 '세부정보'를 묻는 문항에 한해 EBS 교재와 다른 지문을 활용하는 방식도 소개됐다.

이와 함께 수능개선위는 수능 난이도의 안정화를 위해서는 적절한 변별력을 확보할 수 있는 다양한 난이도의 문제를 출제하고 응시집단에 대한 분석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수능에서 영역별 만점자가 과도하게 발생해 실수로 등급이 결정되는 현상을 줄이겠다는 것으로 영역별로 고난도 문제가 수능에 포함될 가능성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출제 오류를 줄이기 위한 방안도 마련됐다. 먼저 수능개선위는 출제진과 검토진의 이원화를 강화할 예정이다. 게다가 검토진의 위상을 높이기 위해 출제위원단 소속이던 평가위원을 검토위원단 소속으로 변경하고 검토위원장에게 별도의 외부인사를 선임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오류 가능성이 있는 문항이 검토단계에서 누락되지 않도록 철저히 검토하는 '문항점검위원회'도 신설된다.

이외에도 수능개선위는 외부 전문가가 참가하는 '수능분석위원회'를 구성해 출제전략을 수립하고 총리실 산하의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을 교육부 소관으로 이관하는 중·장기적인 과제도 제시했다.

한편 교육부는 오는 20일 전남대에서 추가로 공청회를 개최한 후 이달 말 수능 개선방안을 확정할 방침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