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진주 '묻지마 살인', 2명 사망 1명 중상(상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경남 진주 '묻지마 살인', 2명 사망 1명 중상(상보)

최종수정 : 2015-03-17 11:17:18

 연합뉴스
▲ /연합뉴스

경남 진주에서 '묻지마 살인'이 발생해 2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17일 오전 6시30분께 진주시 강남동 한 인력공사 사무실 앞에서 전모(55)씨가 윤모(57)·양모(63)·김모(55)씨 등 3명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이 사고로 윤씨와 양씨가 숨지고 김씨는 어깨에 큰 상처를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행 장소에서 300m 정도 달아났다가 옷에 피가 묻어있는 전씨를 붙잡았다. 목격자들은 전씨가 인력공사 사무실 앞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던 김씨에게 다짜고짜 흉기를 휘둘러 중상을 입혔다고 진술했다. 이어 전씨가 사무실 안으로 들어가 노동일을 기다리던 윤씨와 양씨의 등과 목, 가슴 등을 수차례 찔러 숨지게 했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숨진 윤씨는 조선족이라고 경찰은 밝혔다.

아울러 전씨는 술에 취했거나 마약류를 투약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전씨는 경찰에서 '한국 여자 다 잡아간다' '흑사회 깡패들이다' 등의 발언을 하며 횡설수설하고 있다.

경찰은 피해자들이 흉기를 휘두른 전씨와 평소 안면은 있지만 잘 알고 지내는 사이는 아닌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다만 전씨가 범행 전날 인근 재래시장에서 흉기를 훔쳤다고 진술해 계획적인 범죄 여부에 대해서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전씨가 2년여 전 이혼했고 경기도 수원에서 거주하다가 1년여 전에 진주로 왔다는 진술을 참고해 주목할만한 행적이 있는지도 확인 중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