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성사, 4회차 경매 만에 575억원 낙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단성사, 4회차 경매 만에 575억원 낙찰

최종수정 : 2015-03-12 14:23:28

리모델링 공사 중 발생한 채권·채무 갈등으로 오랜 기간 도심의 흉물로 방치돼 오던 단성사 빌딩이 4회차 경매 끝에 주인을 찾았다.

12일 부동산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경매에 부쳐진 단성사 빌딩(사건번호 중앙8계 2012-26368)이 감정가의 59.73%인 575억원에 낙찰됐다.

이날 경매에는 7명이 참여했으며, 2등도 561억원의 낙찰가를 적어내는 등 접전이 벌어졌다. 낙찰자는 기업으로 추정되나 정확한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통상 낙찰 후 2주 내 허가가 확정되며, 특별한 이의신청이 없을 경우 30일 전후로 대금납부 기일이 결정된다. 대금납부 이후 소유권이전등기촉탁과 배당 등이 이뤄지면 실질적인 경매 절차는 종료된다.

다만, 사용에 앞서 유치권 해결, 명도 등의 경매 이후 절차를 거쳐야 하는 만큼 정상화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서울 종로구 묘동에 위치한 단성사 빌딩은 2012년 8월 20일 경매개시 결정이 내려졌다. 2014년 6월 첫 경매가 진행된 이후 3번의 유찰과 3번의 경매기일 변경을 거쳐 이번 경매에서 최저가 492억8983만원(감정가의 51%)에 나왔다.

토지 4개 필지 2009.1㎡와 건물 1만3642㎡(지하 4층~지상 10층)가 경매 대상이며, 리모델링을 거쳐 2012년 건축물 사용승인을 받았지만 내부 마감공사는 마무리 되지 않은 상태다.

이창동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아직 유치권 해결과 리모델링 공사 재개 등의 과장이 남아 있지만 감정가의 60% 수준에서 낙찰 받은 만큼 수익성은 충분해 보인다"며 "빠른 정상화를 통해 종로3가의 상권 회복에 기여하고 도심 랜드마크로서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