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인터뷰] '살인의뢰' 김성균 "깊은 감정, 배우로서 큰 공부 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스타인터뷰] '살인의뢰' 김성균 "깊은 감정, 배우로서 큰 공부 됐죠"

최종수정 : 2015-03-09 11:22:07

배우 김성균. 라운드테이블 김민주
▲ 배우 김성균./라운드테이블(김민주)

행복하기만 했던 신혼생활이 하루아침에 산산조각 났다. 연쇄 살인마에게 아내를 잃은 남자의 마음은 끝없는 분노로 가득 차오른다. 아내의 시체마저 찾지 못한 남자에게 남은 삶은 더 이상 의미가 없다. 오직 하나, 아내를 죽인 이를 응징하고 처벌하는 것만이 그의 마음에 남아 있다.

상상조차 하기 쉽지 않은 이 깊은 고통과 처절한 감정을 김성균(34)은 영화 '살인의뢰'(감독 손용호)에서 견뎌내야만 했다. 데뷔작인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를 필두로 '이웃사람'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 등에서 그가 연기한 역할들과는 정반대 위치에 서있는 인물이라는 점에서 또 한 번의 변신이라고 할 만하다. "김성균 생애 첫 피해자 역할"이라는 말이 단순한 홍보 문구만이 아닌 이유다.

"이전에는 가해자 역할이 많았죠. 저의 몽타주를 이미지적으로 보여주는 역할이었다고 할까요. 반면에 '살인의뢰'는 감정적으로 많이 다가갈 수 있는 역할이었어요. 평생 연기하며 사는 것이 목표인 만큼 이렇게 깊은 감정에 들어가는 연기도 해야 한다는 생각이 있었죠. 배우로서 큰 공부가 될 수 있는 작품이었어요."

영화 살인의뢰 . 씨네그루 다우기술
▲ 영화 '살인의뢰'./씨네그루 다우기술

'살인의뢰'에서 김성균이 연기한 승현은 이마를 덮을 정도의 긴 앞머리에 뿔테 안경을 쓴 말없고 수줍은 남자다. 아내의 전화에 조용히 미소 짓는 모습에서는 그의 마음이 얼마나 선한지 짐작할 수 있다. 영화는 이 평범한 한 남자가 연쇄살인마에 의한 피해자 가족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피해자의 감정을 오롯이 담아냈다는 점에서 머리보다는 가슴이 먼저 반응할 수밖에 없다.

피해자 가족의 감정에 다가가는 것은 어렵지 않았다. 김성균은 "최근 몇 년 동안 내게 굉장히 소중한 것들이 많이 생겨났다"며 "아내와 결혼을 하고 첫째와 둘째 아이가 태어나면서 사랑하는 존재가 커진 상태였다. 이 모든 것을 잃어버린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더 절절히 끓었다"고 말했다. 대신 영화 내내 그 힘든 감정을 유지하는 것이 힘들었다. 그는 "유독 피해자가 홀로 있거나 고통스러워하는 순간이 많아서 매 장면 연기하기가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배우 김성균. 라운드테이블 김민주
▲ 배우 김성균./라운드테이블(김민주)

"굉장히 우울한 감정이잖아요. 그 마음을 연기를 위해 유지해야 해서 힘들었어요. 하지만 제가 인물에 백프로 몰입해서 연기하는 스타일은 아니에요. 승현의 감정에서 빠져나오지 못해서 힘든 건 없었죠. 다만 일상생활에서도 문득문득 촬영장에서 승현으로서 가진 생각과 마음이 툭툭 튀어나오더라고요. 승현의 이야기가 마치 저의 과거처럼 느껴졌나봐요."

'살인의뢰'는 순수한 악 그 자체인 살인마 강천과 그에게 소중한 것을 빼앗긴 남자, 그리고 피해자 가족이 된 형사의 이야기를 통해 사형제에 대한 무거운 질문을 던진다. 김성균은 "촬영하는 동안 감독님과 피해자의 심정과 심리 상태에 대한 이야기만 나눴다. 그런데 우리 영화가 이렇게 사형제에 속 깊은 의미가 있는 줄은 완성된 영화를 보면서 알았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최소한 우리 영화에 등장하는 강천이라는 살인범에 대해서는 사형제에 찬성하고 싶다. 일말의 뉘우침도 없는 악마 같은 인물이기 때문"이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배우 김성균. 라운드테이블 김민주
▲ 배우 김성균./라운드테이블(김민주)

드라마 '응답하라 1994'로 대중적인 사랑을 받은 김성균은 2014년 한 해를 여러 편의 영화를 연이어 촬영하며 바쁘게 지냈다. 2015년에도 '허삼관'에 이어 '살인의뢰'까지 영화가 개봉했고 촬영을 마친 '여름에 내리는 눈'도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현재는 '명탐정 홍길동'의 촬영에 한창이다. "아주 매력적인 악역"을 맡았다는 그는 "색다르고 새로운 재미가 있는 영화"라고 귀띔했다. 올 여름에는 셋째 아이도 태어난다. 평생 연기하는 것이 꿈인 김성균에게 2015년도 여느 해처럼 바쁜 한 해가 될 것이 분명하다.

"폭풍전야처럼 슬슬 바빠지려고 하는 시기인 것 같아요. 마음의 여유를 가지려고 합니다. 그리고 건강! 체력적으로 좀 힘들어서요. 그래서 올해의 각오는 건강입니다(웃음)."

배우 김성균. 라운드테이블 김민주
▲ 배우 김성균./라운드테이블(김민주)

사진/라운드테이블(김민주)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