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슬램' 장관후보자 4명 모두 위장전입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그랜드슬램' 장관후보자 4명 모두 위장전입

최종수정 : 2015-03-05 15:02:23

신임 금융위원장에 내정된 임종룡 농협금융지주회장 연합뉴스
▲ 신임 금융위원장에 내정된 임종룡 농협금융지주회장/연합뉴스

모두발언하는 김기식 연합뉴스
▲ 모두발언하는 김기식/연합뉴스

'그랜드슬램' 장관후보자 4명 모두 위장전입

해양 유기준, 국토 유일호, 통일 홍용표에 이어 금융 임종룡도 '위장전입'

임종룡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5일 위장전입을 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장관 후보자 4명 모두 위장전입 그랜드슬램 기록을 달성했다.

국회 정무위 소속 김기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임 후보자가 1985년 실제 거주하는 아파트와는 다른 친척 소유의 주택으로 주소지를 옮기는 "임 후보자의 위장전입이 확인됐다"며 "다음 주 인사청문회가 예정된 4명의 장관 후보자가 모두 위장전입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말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임 후보자는 1985년 12월 배우자 소유 서울 반포동 아파트에 거주하면서 자신의 외사촌 소유인 서초동의 한 주택으로 주소지를 옮긴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임 후보자 측은 위장전입 사실을 인정하며 '당시 재무부 직원주택조합을 통한 주택청약을 위해 잠시 주소를 이전한 것'이라 해명해 왔지만 당시 배우자가 이미 주택을 보유하고 있었기 때문에 주택청약 자격이 없었다"고 말했다.

임 후보자는 주택청약을 하지 않고 8개월 뒤 다시 원래 주소로 이전했다고 김 의원은 전했다.

김 의원은 "위장전입한 서초동 일대는 당시 개발사업이 굉장히 활발히 이뤄지던 지역이라는 점에서 투기 목적의 위장전입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지 않을 수 없다"며 "비록 해당 주택이 있던 부지는 개발되지 않았지만, 개발호재가 현실화했다면 막대한 금전적 이득을 얻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유기준 해양수산부·유일호 국토교통부·홍용표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위장전입 의혹이 앞서 불거졌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위장전입 그랜드슬램이라는 진기록이 확인된 것"이라며 "박근혜 정부가 인사검증에서 위장전입은 문제삼지 않는다는 기준이 확인됐다"고 비판했다.

임 후보자는 해명자료를 내 "주소지 이전을 통한 부동산 투기 목적이 전혀 없었고, 어떠한 혜택을 본 적도 없었다"며 "이유를 떠나 실제 거주하지 않는 곳으로 주소지를 옮긴 것은 사려깊지 않은 처사로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