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 인천에 4조원 투자…검단에 '퓨처시티' 조성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두바이, 인천에 4조원 투자…검단에 '퓨처시티' 조성

최종수정 : 2015-03-03 17:27:20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가 인천 검단에 4조원을 투자, 글로벌 기업도시 '퓨처시티'를 조성한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3일 오후(현지시각) 두바이에서 칼리파 알 아부스 두바이투자청 부사장 겸 퓨처시티 CEO를 만나 인천 검단 기업도시 조성을 위한 투자의향서(LOI)를 전달받을 예정이다.

정식 양해각서(MOU)는 2주 후 모하메드 알 샤이바니 두바이투자청 CEO가 인천을 답방해 체결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서명 과정만 남긴 MOU는 최종 투자합의에 따라 통상적인 포괄 업무협약 수준이 아닌, 사실상의 준계약서 형태로 구체적인 투자계획과 사업내용까지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두바이투자청은 MOU 체결 후 인천시 서구 검단지역 1단계 사업부지 386만㎡에 36억 달러(약 4조원)를 투자, 글로벌 기업도시를 조성할 계획이다.

검단 퓨처시티는 정보통신기술(ICT)·미디어콘텐츠 등 첨단산업과 교육기관 등을 결집한 미래형 지식클러스터 도시다.

지난 2003년 두바이에 조성된 글로벌 기업도시 '스마트시티'의 개발 방식과 비슷하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400만㎡ 규모의 스마트시티에는 마이크로소프트와 IBM, 캐논, CNN 등 3000여개 기업과 교육기관들이 입주해 있다.

인천시는 검단 퓨처시티 조성 사업으로 지역 개발사업을 한 번에 해결하는 것은 물론, 5만 명의 직접고용 창출 효과와 1조원에 이르는 입주기업 매출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막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우승봉 인천시 대변인은 "지난달 두바이투자청으로부터 투자의향을 공식 접수받고 청와대와 지속적인 협의를 해왔다"며 "이번 성과는 지방정부와 중앙정부 간 협력의 대표적 성공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