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규 '노무현수사' 폭로, 우병우는 왜 침묵하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인규 '노무현수사' 폭로, 우병우는 왜 침묵하나

최종수정 : 2015-02-25 17:39:19

지난달 26일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 위민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 앞서 신임 특보 및 수석들과 티타임을 하며 대화하고 있다. 상의 단추를 푼 채 박 대통령의 뒤에 서 있는 이가 우병우 민정수석이다. 연합뉴스
▲ 지난달 26일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 위민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 앞서 신임 특보 및 수석들과 티타임을 하며 대화하고 있다. 상의 단추를 푼 채 박 대통령의 뒤에 서 있는 이가 우병우 민정수석이다./연합뉴스

이인규 '노무현수사' 폭로, 우병우는 왜 침묵하나

노무현정부 민정라인 인사 "우병우야말로 핵심 중 핵심이었다"

"우병우야말로 핵심 중 핵심이었다. 사안이 워낙 컸기 때문에 (우병우가) 청와대 민정라인에 사안별로 하나하나 따로 보고하고 지휘를 받았다."

이른바 '이인규 폭로'가 터져 나온 25일 노무현정부 때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근무했던 한 관계자가 메트로신문과의 전화인터뷰에서 꺼낸 말이다. 이 관계자는 진실 규명을 위해서는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증언이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경향신문은 2009년 '박연차 게이트' 수사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을 죽음으로 내몬 '논두렁에 버려진 명품시계' 보도는 국가정보원의 공작이었다는 이인규 당시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의 증언을 보도했다.

'박연차 게이트' 수사는 이 전 중수부장이 책임자이긴 했지만 실제 수사는 우 민정수석에 의해 이뤄졌다. 임채진 당시 검찰총장은 서울중앙지검에서 근무하던 우 민정수석을 대검으로 불러다 놓고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맡겼다. 우 민정수석은 대검 중수부 1과장으로 노 전 대통령을 직접 조사했다. 이 전 중수부장보다 더 진실과 가까운 거리에 있었다는 의미다.

노무현정부 민정수석실 관계자는 '박연차 게이트' 수사와 관련해 청와대 민정라인을 중심으로 대검 중수부 수사팀과 국정원이 연결돼 있었다며 "청와대가 수사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말은 거짓말"이라고 했다. 그가 말하는 수사팀의 핵심은 우 민정수석, 국정원의 핵심은 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이다.

그는 "원 전 국정원장이 취임한 직후 국정원 직원들 사이에서는 '국정원이 (청와대의) 심부름센터로 전락했다'는 말이 무성했다"며 "검찰이나 국회를 맡았던 국정원 직원들과 (민정수석실에 근무하며 생긴 인연으로) 만날 때면 '국정원이 무슨 동네 심부름센터냐'라는 불만을 토로했다. 불만 정도가 장난이 아니었다"고 했다.

결국 2009년 수사 당시 청와대 민정라인, 원 전 국정원장, 우 민정수석으로 이어진 고리를 살펴야 '박연차 게이트' 수사의 진상 규명이 가능하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하지만 우 민정수석의 입은 열릴 기미가 없다. 우 민정수석은 노 전 대통령의 자살 이후 검찰총장과 중수부장이 줄줄이 사표를 내는 와중에도 승승장구 검찰 요직을 두루 거쳤고, 박근혜정부 들어서는 2013년 5월 민정비서관에 발탁된 뒤 올해 1월 민정수석에 올랐다. 입을 열 필요가 없는 상황이다.

이 전 중수부장이 입을 연 이유는 무엇일까. 노무현정부에서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지낸 박범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우 민정수석 취임 직후라는 점과 이명박정부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점, 공무상 비밀누설 공소시효 5년 경과 뒤 작심발언이라는 점, 문재인 새정치연합 대표의 지지율 고공행진 국면에서 나온 점 등을 종합하면 다목적·다용도·의도적 발언으로 보여진다"고 분석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