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경기당 0.5골 남은 경기는 15개…차범근 19골 기록도 넘는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손흥민 경기당 0.5골 남은 경기는 15개…차범근 19골 기록도 넘는다

최종수정 : 2015-02-15 10:06:29

14일 현지시간 독일 레버쿠젠의 바이아레나에서 열린 레버쿠젠과 볼프스부르크의 2014 2015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21라운드 경기. 손흥민이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AP뉴시스
▲ 14일(현지시간) 독일 레버쿠젠의 바이아레나에서 열린 레버쿠젠과 볼프스부르크의 2014-2015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21라운드 경기. 손흥민이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AP뉴시스

'손세이셔널' 손흥민(23·레버쿠젠)이 화끈한 해트트릭을 앞세워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데뷔 이후 자신의 한 시즌 역대 최다골(14골) 기록을 갈아치웠다.

손흥민은 14일(현지시간) 독일 레버쿠젠의 바이아레나에서 열린 볼프스부르크와의 2014-2015 정규리그 21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에만 3골을 쏟아냈다.

레버쿠젠은 후반 종료 직전 결승골을 내주며 4-5로 패했지만 손흥민의 활약은 눈부셨다.

손흥민은 이날 해트트릭으로 이번 시즌 12·13·14호골(DFB 포칼 1골·UEFA 챔피언스리그 5골 포함)을 잇달아 작성했다. 정규리그만 따지면 6·7·8호골이다. 2010년 함부르크 유니폼을 입고 분데스리가 무대에 데뷔한 손흥민의 한 시즌 최다골은 12골이다.

이제 팬들은 손흥민이 분데스리가에서 한국 축구를 알렸던 차범근(62) 전 수원 삼성 감독의 대기록을 넘어설 수 있는가에 쏠리게 됐다.

차 전 감독은 1985-1986시즌 레버쿠젠 유니폼을 입고 정규리그에서 17골, 포칼에서 2골을 넣으며 한국 역대 분데스리가 한 시즌 최다 득점(19골)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이제 손흥민이 5골만 넣으면 차 전 감독과 타이기록을 작성하게 된다.

앞으로 손흥민은 정규리그 13경기와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2경기) 등 15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총 28경기에 나서 14골을 작성했다. 경기당 0.5골을 넣은 셈이다. 산술적으로 계산해도 20골 고지도 넘어설 수 있다는 계산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