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의록 무죄판결에 노무현재단 "심판은 검찰·새누리가 받아야"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회의록 무죄판결에 노무현재단 "심판은 검찰·새누리가 받아야"

최종수정 : 2015-02-06 13:08:58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폐기를 공모한 혐의로 기소된 백종천 전 청와대 외교안보실장 오른쪽 과 조명균 전 청와대 안보정책비서관 왼쪽 이 6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선고공판에서 무죄를 선고 받은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폐기를 공모한 혐의로 기소된 백종천 전 청와대 외교안보실장(오른쪽)과 조명균 전 청와대 안보정책비서관(왼쪽)이 6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선고공판에서 무죄를 선고 받은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노무현재단은 6일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재판 무죄판결과 관련해 "이제 심판은 정치검찰과 새누리당이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무현재단은 이날 재판결과가 나온 직후 성명을 내고 "한반도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한 전직 대통령의 헌신을 날조하고 왜곡해 정략적으로 활용한 행태가 사실로 확인됐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노무현재단은 특히 검찰에 대해 "새누리당의 고발 이후 기소와 재판과정에 이르기까지 꿰맞추기 수사, 자가당착 주장으로 일관했다"며 "수사는 물론 공판과정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모욕주기에 열을 올렸다. 노 전 대통령을 끊임없이 '보이지 않는 피고인석'에 앉혔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러는 동안 정작 회의록을 불법 유출하고 허위사실을 유포했던 새누리당 인사들에 대해서는 무혐의 처분을 내리거나 약식기소로 처리했다"며 "검찰이 왜 정치검찰인지 보여주는 움직일 수 없는 증거"라고 했다.

재판부의 무죄판결에 대해서는 "상식과 합리에 입각한 당연한 결과이자 정치검찰의 표적수사와 억지주장에 대한 사법부의 엄중한 경고라고 본다"고 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