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삼청교육대 핵심 역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완구, 삼청교육대 핵심 역할"

최종수정 : 2015-02-03 10:27:25

이완구 총리 후보자가 지난 2일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 의원총회에서 의원들과 인사를 한 뒤 밖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 이완구 총리 후보자가 지난 2일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원내대표 및 정책위의장 선출 의원총회에서 의원들과 인사를 한 뒤 밖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완구 국무총리 후보자가 1980년 신군부의 국가보위비상대책위(국보위)에 참여해 삼청교육대 사건과 관련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진성준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후보자는 삼청계획 수립과 집행에 핵심적 역할을 했으며 그 공로로 보국훈장광복장을 받게 됐던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진 의원은 이 후보자 인사청문특별위원회 소속이다. 진 의원은 2007년 12월 발간된 국방부 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의 종합보고서를 근거로 의혹을 제기했다.

이 후보자는 80년 당시 치안본부 기획감사과 경정으로 근무하다가 국보위 내무분과위 행정요원으로 파견돼 일했다. 내무분과위는 불량배 첩보 수집과 검거, 신고·자수권유, 사후 관리 등 업무를 수행했다. '불량배 현황'과 함께 리스트를 작성하고 사전 검거계획을 수립하기도 했다.

진 의원은 국회 5공청문회 때 김만기 전 국보위 사회정화분과위원장의 증언을 인용해 "행정각부 실무자가 파견 요원으로 참여해 해당 부서의 관련 업무를 협의·조정했다고 한다"며 "따라서 이 후보자는 삼청계획에 핵심적 역할을 했으며 그 공로로 훈장을 받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 의원은 이와 관련해 행정자치부에 해당 내용을 확인하고 국가기록원에 관련 자료를 요청해 둔 상태라고 덧붙였다.

진 의원은 "삼청교육대 사건은 위법한 포고를 근거로 한 위법한 조치"라며 "이 후보자는 삼청교육대 사건에 대한 자신의 인식과 입장을 밝히고 국보위 내무분과위에서 담당했던 자신의 역할을 솔직하게 털어놓고 국민 앞에 머리 숙여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