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근, 성폭행 여단장 "외박 못나가서 ","하사관 아가씨" 막말 발언 ..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송영근, 성폭행 여단장 "외박 못나가서 ","하사관 아가씨" 막말 발언 논란

최종수정 : 2015-01-29 14:56:21

송영근 의원 연합뉴스
▲ 송영근 의원 /연합뉴스

송영근, "하사관 아가씨" 성폭행한 이유는 '외박 못 나가서' 막말 파문

새누리당 송영근 의원이 29일 국회 군 인권개선 및 병영문화혁신 특별위원회에서 "들리는 얘기론 (해당 여단장이) 지난해에 거의 외박을 안 나갔다. 가족도 거의 면회를 안 들어왔다. 나이가 40대 중반인데, 이 사람 성적인 문제가 발생할 수밖에 없지 않겠냐는 측면을 우리가 한 번 들여다봐야 한다"고 주장해 물의를 빚었다.

더군다나 송영근 의원은 군 기무사령관 출신임에도 불구하고 피해 여군 부사관을 '하사 아가씨'라고 표현해 파문이 예상된다.

한편, 군은 강원도 지역의 한 육군 여단에서 발생한 성추행 신고 사건을 조사하던 중 여단장 A 대령이 부하 여군을 성폭행했다는 진술이 나와 A 대령을 지난 27일 긴급 체포해 조사 중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