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맨’으로 돌아온 이상훈, 짧은 머리로 각오 “보탬되겠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두산맨’으로 돌아온 이상훈, 짧은 머리로 각오 “보탬되겠다”

최종수정 : 2015-01-22 10:41:16

21일 현지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리는 두산 스프링캠프에서 투수들의 훈련을 지켜보고 있는 이상훈 코치. 연합뉴스
▲ 21일(현지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리는 두산 스프링캠프에서 투수들의 훈련을 지켜보고 있는 이상훈 코치./연합뉴스

'두산맨'으로 돌아온 '야생마' 이상훈(45)이 짧은 머리로 각오를 다졌다.

이상훈은 '친정' LG 트윈스가 아닌 '한지붕 라이벌' 두산 베어스 코치로 프로야구에 돌아왔다. 그는 21일(현지시간) 미국프로야구(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훈련장인 애리조나 주 피오리아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벌어지는 소속팀의 스프링캠프에서 투수들과 친분 쌓기에 주력했다.

선수 시절 전매특허였던 치렁치렁한 장발은 사라졌다. 대신 변함없는 승리욕과 지금의 위치에서 전력을 쏟아붓겠다는 자세는 선수 시절과 다름없었다.

이상훈 코치는 "선수에서 지도자로 운명이 바뀌기는 했지만 각자의 위치에서 맡은 일을 할 뿐이다. 고양 원더스에서 코치를 경험했기에 두산에 왔다고 크게 달라진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두산이 잘 될 수 있도록 조금이라도 보탬을 주는 것이 내 몫"이라며 "현재 선수들의 이름을 알고 팀이 추구하는 방향을 파악하는데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상훈 코치는 "선수 시절과 마찬가지로 지도자로서도 나를 지켜본 사람들에게 '이런 사람이었다'라는 인식을 남기고 싶다"며 "야구에서 감각적인 부문이 크게 작용하는 만큼 내가 배우고 느낀 것을 선수들에게 우기는 것이 아니라 그들과 마음으로, 느낌으로 통할 수 있는 지도자가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상훈은 지난 1993년 LG에서 데뷔해 2004년 SK 와이번스에서 은퇴했다. '야생마' '삼손' 등으로 불리며 통산 71승 40패, 98세이브의 기록을 남긴 한국의 대표 왼손 투수다. 일본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곤스와 미국프로야구 보스턴 레드삭스에서 뛰었고 은퇴 후에는 록밴드를 결성해 음악 활동을 하기도 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