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 오너 3세 입사 3년되면 '임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재벌 오너 3세 입사 3년되면 '임원'

최종수정 : 2015-01-08 14:53:41

재벌 오너 3세 입사 3년되면 '임원'

28세 입사해 31세에 승진…대졸 신입 대리 달려면 4년

대기업 총수일가 3∼4세들은 입사 3.5년만에 임원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졸 신입사원이 대리로 승진하는 데는 4년이 걸렸다.

8일 기업 분석 업체인 CEO스코어에 따르면 대주주 일가가 있는 30대 그룹 총수의 직계 가운데 승계기업에 입사한 3∼4세 자녀 44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더니 이러한 결과가 나왔다.

44명 가운데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제외하고 현재 임원으로 경영에 참여하고 있는 32명(남자 27명, 여자 5명)은 평균 28.0세에 입사해 31.5세에 임원으로 승진했다.

남자는 평균 28.5세에 입사해 32.0세에 임원이 됐고 여자는 25.6세에 입사해 서른도 되기 전인 29.7세에 별을 달았다. 임원 승진까지 걸리는 기간은 남자가 평균 3.5년, 여자는 4.1년이었다.

입사와 동시에 임원이 돼 경영에 참여한 3∼4세도 9명으로 집계됐다. 재계 3∼4세의 3명 가운데 1명이 이런 케이스다.

신세계그룹의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부사장이 각각 27세와 24세에 신세계와 조선호텔의 이사대우와 상무보로 경영에 참여한 바 있다.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의 장남 조원국 전무, 이준용 대림산업 명예회장의 3남 이해창 대림코퍼레이션 부사장, 이수영 OCI 회장의 장남 이우현 사장 등도 바로 임원이 됐다.

박용곤 두산 명예회장 장남인 박정원 회장은 입사 후 10년 만에 임원이 돼 조사대상 32명중 가장 길었다.

허창수 GS그룹 회장의 장남 허윤홍 GS건설 상무(9.9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9.4년),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9.0년), 박지원 두산중공업 부회장(9.0년) 순으로 오래 걸렸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