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의 핫스팟] 프로농구 올스타전…신·구 맞대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주말의 핫스팟] 프로농구 올스타전…신·구 맞대결

최종수정 : 2015-01-08 11:27:07

양동근 위 , 김선형. 연합뉴스
▲ 양동근(위), 김선형./연합뉴스

2014-2015 KCC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10일과 11일 양일간 펼쳐진다.

메인 경기는 11일 서울시 송파구 잠실체육관에서 치러진다. 연고 지역에 따라 5개 구단씩 '매직'과 '드림'으로 나누던 기존 방식은 변화를 예고했다. 올해에는 1987년생, 한국 나이로 29살 이상 선수들의 '시니어 매직팀'과 28살 이하 선수들이 뭉친 '주니어 드림팀'이 격돌한다.

농구 팬들이 직접 뽑은 시니어 매직 베스트 5에는 양동근(모비스)·조성민(KT)·문태종(LG)·양희종·오세근(이상 KGC인삼공사) 등이 모였고 이에 맞서는 주니어 드림팀은 김선형(SK)·이재도(KT)·이승현·트로이 길렌워터(이상 오리온스)·김준일(삼성) 등으로 구성됐다.

경험 면에서야 시니어 매직이 앞서겠지만 올스타전인 만큼 안정적인 경기력을 보이는 쪽보다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하는 선수가 최우수선수(MVP)의 영광을 차지하게 돼 누구에게 돌아갈지는 알 수 없다.

지난 시즌 MVP를 차지한 김선형은 2년 연속 MVP에 도전한다. 2007-2008시즌 MVP 출신으로 13시즌 연속 올스타전에 나가는 김주성(동부)도 두 번째 '별 중의 별'로 뽑히는 데 도전한다. 국내 선수가 올스타전 MVP를 2번 차지한 사례는 아직 없다.

올스타전이 있는 첫 날 10일에는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대표팀 멤버들이 KBL 선발팀과 맞붙는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 대표팀 사령탑인 유재학 모비스 감독이 다시 이끄는 대표팀은 김시래(LG)·윤호영(동부)·문태영(모비스)·김준일·리카르도 포웰(전자랜드) 등으로 짜인 KBL 선발팀과 경기한다.

이와 함께 이날 뉴델리와 부산 대회 금메달 멤버인 박수교·박인규·이상민·김승현·현주엽 등이 서지석·줄리엔 강 등의 연예인 대표팀과도 대결을 예고하고 있다. 국내 슈터 계보의 주자인 신동파·이충희·문경은도 나이를 뛰어넘는 슛 자존심 대결을 펼친다.

한편 찰스 로드(KT)·앤서니 리처드슨(동부)·찰스 가르시아(오리온스)·리오 라이온스(삼성)의 용병 덩크슛 대결과 김준일·정효근(전자랜드)·장재석(오리온스)·박승리(SK) 등의 토종 덩크왕 대결도 볼거리다. 최고의 3점 슈터를 가리는 대결엔 정영삼(전자랜드)·김선형·문태종·허일영(오리온스) 등이 출전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