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자동차가 단돈 1만3000원…바티칸 '자선 로또' 화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교황 자동차가 단돈 1만3000원…바티칸 '자선 로또' 화제

최종수정 : 2015-01-06 15:16:15

교황 자동차를 단돈 10유로(약 1만3000원)에 살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

미국 CNN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가난한 이웃을 위한 모금 활동을 위해 이같은 복권행사를 연다고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행사에는 1등 상품인 이탈리아 피아트의 소형차 '판다'를 비롯해 자전거·카메라·에스프레소머신·가죽가방·시계·중절모 등 교황이 전 세계 신자들로부터 선물받은 13개 물품이 상품으로 나왔다.

당첨되지 않은 이들을 위한 30여개의 '위로 상품'도 준비했다.

복권 비용은 10유로에 불과하다. 그러나 온라인으로는 살 수 없고 바티칸에서 구입해야 한다.

당첨자는 8일 발표할 예정이다. 수익금은 전액 교황이 후원하는 자선단체에 기부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