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제2롯데 안전관리 보완 않고 사고 재발땐 사용승인 취소"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제2롯데 안전관리 보완 않고 사고 재발땐 사용승인 취소"

최종수정 : 2015-01-05 16:10:35

 연합뉴스
▲ /연합뉴스

서울시는 임시개장한 제2롯데월드에서 크고 작은 사고가 끊이질 않자 안전관리 체계를 보완하지 않은 상태에서 사고가 재발하면 사용 승인 취소 등 제재를 가하겠다고 5일 경고했다.

시는 이날 브리핑을 갖고 제2롯데월드의 초고층 타워동 공사가 준공될 때까지 그룹 차원의 강력한 안전관리·대응 시스템을 구축하라고 롯데 측에 공식적으로 요구했다. 제2롯데의 잦은 안전사고 발생과 시민 불안감 확산 원인이 롯데 측의 안전에 대한 사전 관리가 미흡하고 사고 발생 후 대응 시스템도 미비하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다.

롯데가 강화해야 할 안전관리 시스템의 핵심은 신속성·투명성·전문성 확보라고 시는 강조했다.

시는 롯데가 안전관리 체계에 외부 전문가와 장비를 확충하고 외부기관과 협업한 안전관리 모니터링 실시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어 사고 발생 시 즉각적인 보고 체계를 운영해 점검하고 시민 눈높이에 맞는 언론 브리핑을 실시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임시사용승인 이후 제2롯데에선 수족관 누수·영화관 진동·공연장 공사 인부 추락사·캐주얼동 출입문 탈락 사고·지하주차장 바닥 균열 등 다양한 사건·사고가 발생했다.

최근 지하주차장 균열의 경우 구조적인 문제가 없는 사안이었음에도 롯데 측이 즉각 전문가 점검을 실시하지 않고 점검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지도 않아 시민 불안을 불필요하게 가중시키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시는 지적했다.

서울시는 "롯데가 안전관리·대응 시스템을 제대로 구축하지 않은 상태에서 안전사고가 재발하면 전체 건물에 대한 사용 제한과 금지·임시사용 승인 취소 등 종전보다 더 강력한 제재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롯데그룹은 제2롯데의 안전 문제와 관련된 전반적인 사항을 담당할 기구로 그룹 직속 '제2롯데월드 안전관리본부'를 꾸리고 8일부터 가동하기로 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