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인터뷰] 소심한오빠들 "로빈이 써온 한국어 가사, 터보가 떠올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스타인터뷰] 소심한오빠들 "로빈이 써온 한국어 가사, 터보가 떠올랐다"

최종수정 : 2014-12-29 15:19:51

어쿠스틱듀오 소심한오빠들과 로빈 가운데 이 샤이닝스타 에서 호흡을 맞췄다.
▲ 어쿠스틱듀오 소심한오빠들과 로빈(가운데)이 '샤이닝스타'에서 호흡을 맞췄다.

한국 오빠와 프랑스 오빠의 만남

어쿠스틱 듀오 소심한 오빠들&로빈

소심한오빠들, 신곡 '샤이닝스타'서 로빈과 호흡

로빈, 프랑스어와 한국어로 된 랩 파트 작사까지

두 한국 남자와 한 명의 프랑스 남자가 만났다. 어쿠스틱 듀오 소심한오빠들(영덕·승호)은 지난 19일 발매한 미니앨범 '샤이닝스타'에서 프랑스 출신 방송인 로빈 데이아나와 호흡을 맞췄다. 타이틀곡 '샤이닝스타'는 부드럽고 잔잔한 어쿠스틱 사운드 위로 소심한오빠들의 하모니와 로빈의 불어 랩이 조화를 이뤄 친숙하면서도 신선한 느낌을 준다.

소심한오빠들의 승호 왼쪽 와 영덕. 라운드테이블 한준희
▲ 소심한오빠들의 승호(왼쪽)와 영덕. /라운드테이블(한준희)

◆ 우리는 '듣보잡'

지난 2012년에 데뷔한 소심한오빠들은 스스로를 '듣보잡(듣도 보도 못한 잡놈의 줄임말)'이라고 표현했다.

"멋있지도 않고 유명하지도 않은 저희들이 멋있는 팀명을 가져봤자 어울리지 않을 것 같았어요. 그래서 소심한오빠들이란 이름을 쓰게 됐죠. 팀명 후보 중엔 교회 오빠들, 어메이징 그레이스, 어나더데이, 카카오스토리 등이 있었어요." (승호)

승호와 영덕은 각각 강원도 삼척과 충북 옥천 출신으로 가수의 꿈을 안고 올라온 서울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만났다.

"영덕에게 나는 가수가 꿈인데 너는 뭘 하고 싶냐고 다짜고짜 물었죠. 우리집에 작업실을 꾸려놨으니 이상한 데 돈 쓰지 말고 나랑 같이 음악하자고요." (승호)

"만나자마자 승호 형이 장비 자랑을 하면서 음악을 하자고 하는데, 저는 촌놈이라서 순진하게 그걸 다 믿고 진짜 찾아갔어요. 그렇게 위험한 동거가 시작됐죠." (영덕)

첫 만남에 운명처럼 팀을 결성하게 된 두 사람은 '홍대 인디신'에 입성하기까지도 오랜 시간이 걸렸다. 이들은 강릉·춘천 지역의 라디오 고정 게스트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고 이후 '레크레이션 댄싱 듀오'라는 독특한 콘셉트로 전국을 누비기 시작했다.

 라운드테이블 한준희
▲ /라운드테이블(한준희)

 라운드테이블 한준희
▲ /라운드테이블(한준희)

"홍대 신은 입성하기 어려워요. 서울에 와서 두 달 정도 대학로에서 거리공연을 한 뒤 홍대 레이블에 연락을 했죠. 여러 곳에 메일을 보냈는데 답장은 한 곳에서만 왔어요. 그렇게 홍대의 한 클럽에서 공연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어요. 관객이 한 50명 정도였는데 알고 보니 그게 꽤 많은 숫자였어요. 그때를 계기로 입소문이 난 것 같아요. 그 후로 7개월 정도 일주일에 두 번씩 무료공연도 했고요." (승호)

"꾸준히 무료공연을 한다는 게 쉽지만은 않았어요. 하지만 저희 둘 다 음악 전공자는 아니니 매 무대마다 공부한다는 생각으로 임했죠." (영덕)

소심한오빠들·로빈
▲ 소심한오빠들·로빈

◆ 내년에도 함께하고파

"회사끼리 알아서 사무적으로 만났다"는 소심한오빠들의 말과 달리 두 사람과 로빈은 인터뷰 내내 서로 농담을 주고받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특히 로빈이 한국어 단어를 떠올리는 데 어려워하면 영덕과 승호는 그에 딱 맞는 단어를 제시해 주기도 했다.

"로빈이 '샤이닝스타' 랩 부분 가사를 직접 써왔는데 불어랑 한국어가 섞여 있었어요. 그런데 한국어 가사를 보고 깜짝 놀랐어요. '자꾸만 생각나는 바닷가' 이 부분에선 터보의 '회상'이 떠오르더라고요." (영덕)

"진짜 '터보 감성'이었어요. 외국 사람이 쓴 가사 같지 않았죠. 뭔가 동해바다가 떠오르는 그런 느낌이요(웃음)." (승호)

로빈은 '샤이닝스타' 피처링은 물론 소심한오빠들의 연말 공연에도 함께 했다.

"비보이 시절에 사람들 앞에 서봤으니 괜찮을 거라 생각했는데 막상 올라가니 머릿속이 하얘졌어요. 음악은 흘러나오는데 아무 생각도 안 나고 무척 긴장됐어요. 제가 게스트인데 무대를 망치면 안 되니까요. 그래서 신경 많이 썼어요." (로빈)

소심한오빠들·로빈
▲ 소심한오빠들·로빈

'샤이닝스타'의 프랑스어 랩 부분의 뜻을 묻자 로빈은 "사랑하는 사람을 그리워하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첫 만남, 고백 그런 것들에 대한 추억을 적었어요. 제가 야행성이라 새벽에 어두운 조명 아래서 쓴 가사예요." (로빈)

소심한오빠들은 로빈의 덕을 많이 볼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미 두 사람은 '아는 사람은 다 아는' 인기 듀오다.

"아직도 우리 공연에 사람들이 찾아오는 게 신기하기만 해요. 처음에는 우릴 보러 온 관객들을 그냥 돌려보내는 게 뭔가 이상했어요. 우리가 뭐라고 이 사람들을 그냥 돌려보내요. 그래서 200명 정도의 관객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며 인사했죠. 하지만 팬들한테 항상 얘기해요. 이렇게 지낼 날도 멀지 않았다고, 손에 닿지 못할 곳으로 곧 가게 될 거라고 말이죠(웃음)." (승호)

"내년에 열릴 음악 페스티벌에 참가하게 되면 로빈도 함께 했으면 좋겠어요. 이 친구가 아직 한국에서 겪어 보지 못한 새로운 경험을 선사해주고 싶어요." (영덕)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