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봐 해봤어?' 전경련 고 정주영 회장 일대기 출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봐 해봤어?' 전경련 고 정주영 회장 일대기 출간

최종수정 : 2014-12-29 11:00:37
 이봐 해봤어 전경련 고 정주영 회장 일대기 출간

얼마 전 개봉한 영화 '국제시장'에서 눈물을 훔치고 있던 관객들에게 깨알 같은 재미를 선물한 '씬 스틸러'가 있다. 바로 정주영 회장이다.

6.25전쟁을 시작으로 경제개발을 위한 차관과 달러가 필요했던 시기에 이루어졌던 파독 광부와 간호사 이야기, 월남전 특수에 참여한 소시민 이야기 등 가난과 혼돈의 한국현대사를 묵묵히 견뎌온 주인공들의 이야기에 정 회장을 등장시킨 의도는 꽤나 의미심장해 보인다.

특히 그 장면에는 책 속 내용을 연상시키는 스토리가 압축돼 전개된다. 아주 건장한 체격에 근사한 양복을 입은 한 청년 사업가(정주영 회장)가 구두를 닦고 있는 주인공 어린 덕수(황정민 역)와 달구(오달수 역)에게 말을 건넨다.

"나는 외국에서 돈을 빌려와 이 땅에 조선소를 지을 거다."

"미친 거 아냐, 어떻게 배를 만들어? 왜, 아예 국산 자동차를 만든다고 하지."

어이없는 듯 개구진 표정으로 관객들을 웃게 했던 그 꼬마들의 눈에도 우리나라에서 배를 만드는 것, 자동차를 생산하는 꿈은 허무맹랑한 이야기였던 듯싶다.

정주영은 아이들에게조차 허무맹랑한 상상으로 치부되었던 그 모든 일들을 "이봐, 해봤어?" 한마디와 함께 도전에 옮겼다.

전경련의 출판 자회사 FKI미디어가 고 정주영 회장 탄생 100주년을 맞아 '이봐 해봤어:세기의 도전자, 위기의 승부사 정주영'을 출간했다.

이 책은 한국경제사를 바꿔 놓은 프론티어 정주영 회장의 중요 업적, 그리고 지금까지 세간에 알려지지 않았던 많은 비화들을 저자의 실제 경험을 토대로 구성, 생생한 스토리로 풀어내고 있다.

저자는 "정주영 회장은 불확실성을 뛰어넘는 과감한 도전, 그리고 창조와 혁신정신을 발휘한 위대한 기업가 유형의 극적인 사례"라고 평가한 피터 드러커 교수의 말을 인용하면서 "정 회장의 이러한 면모를 세계에 널리 알려 우리 민족의 강인한 도전정신, 잠재력, 창의력의 아이콘으로 부각시켜야 하며 이는 코리아라는 국가 브랜드를 드높이는 일"이 될 것이고 강조했다.

2015년은 고 정주영 회장의 탄생 100주년이 되는 해다.


배너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