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없는 강자' 알뜰폰…속도 낸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소리없는 강자' 알뜰폰…속도 낸다

최종수정 : 2014-12-24 07:00:00
점유율 작년 4.5%서 올 7.6%…450만명 육박

사진제공 우정사업본부
▲ 사진제공=우정사업본부

올해 급성장세를 보인 알뜰폰이 내년에도 성장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23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알뜰폰은 전체 이동통신시장에서 점유율을 10월 현재 7.6%(431만5274명)까지 끌어올렸다. 지난해 4.5%였던 점을 고려하면 1년새 3.1%포인트 증가한 것이다.

특히 지난 10월에는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단통법)'이 본격 시행되면서 시장 침체기에 접어든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성장세를 이어갔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반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의 전체 가입자는 5249만5036명으로 전월에 비해 11만2647명 줄었다. 기업별로 SK텔레콤이 6만793명, KT가 4만2908명, LG유플러스가 8946명 각각 감소했다.

알뜰폰 가입자는 매월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다. 지난 9월에는 가입자 400만명을 넘어섰다. 이 추세라면 연말까지 450만 가입자를 손쉽게 넘어설 전망이다.

알뜰폰 업계는 연말을 맞아 단말기 지원금 확대, 반값 통신요금제를 앞세워 가입자 확대에 꾸준히 나서고 있다. 그동안 선불형 가입자가 많았던 업체들도 이젠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가지고 갈 수 있는 후불형 가입자를 대거 유치하며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

최근엔 LTE 가입자도 늘고 있다. 올해 1월 전체 알뜰폰 가입자 중 LTE 가입자 비율이 4.8%에 그쳤으나 11월 말 8%까지 늘었다. 2G 알뜰폰 가입자 비율은 1월 10.8%에서 11월 현재 6.3%까지 줄었다.

이젠 점점 '알뜰폰=2G폰'이라는 공식이 점차 사라지고 있는 셈이다. 그동안 일각에선 알뜰폰이 오히려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내세운 점이 오히려 성장에 발목을 잡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을 제기해 왔다. 국민들이 알뜰폰은 싸고 질낮은 서비스, 기존 이통3사와 달리 '싼 게 비지떡'으로 인식해왔다.

하지만 점차 이런 인식이 변화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국민들의 인식 변화에는 우체국 알뜰폰이 큰 역할을 했다.

지난해 9월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 우체국 알뜰폰은 어느새 가입자 16만명을 넘어섰다. 비록 전체 알뜰폰 가입자수 대비 작은 규모이긴 하지만 알뜰폰의 유통망 확대, 소비자에게 가까이 다가가기위한 홍보·마케팅 등이 시장성장에 공을 세웠다는 평가다.

내년 1월1일부터 현재 6곳인 우체국 알뜰폰 사업자가 10곳으로 확대된다. 이에 따라 업체간 경쟁과 함께 다양한 요금제, 서비스 확대로 내년에도 우체국 알뜰폰이 전체 알뜰폰 시장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통3사 자회사가 모두 알뜰폰 시장에 진출한 것도 올해보다 내년 알뜰폰의 성장을 기대하게 하는 요소다. 물론 이통3사를 비롯한 대기업 계열의 잇따른 알뜰폰 시장 진출로 인해 중소 알뜰폰 사업자 성장에 걸림돌이 될 것이라는 우려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아직 성장세에 있는 알뜰폰 시장에 있어 이통3사와 대기업 계열 알뜰폰 업체들이 전체 시장에 대한 인식을 변화시키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알뜰폰 업계 관계자는 "올 한해 단통법 시행, 이통3사 보조금 대란, 통신시장의 침체 속에서도 알뜰폰은 성장 기조를 유지해 왔다"면서 "내년에는 다양한 요금제와 서비스, 단말기 라인업을 앞세워 LTE·후불형 가입자 확대로 수익구조 안정화와 브랜드 인식 변화를 통해 급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