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대-유연성, 슈퍼시리즈 파이널 우승으로 2014년 화려한 마무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용대-유연성, 슈퍼시리즈 파이널 우승으로 2014년 화려한 마무리

최종수정 : 2014-12-22 11:01:55

이용대 왼쪽 와 유연성. 연합뉴스
▲ 이용대(왼쪽)와 유연성./연합뉴스

한국 배드민턴 남자 복식의 간판 이용대(삼성전기)-유연성(수원시청)이 국제 대회 '왕중왕전'에서 세계 랭킹 1위의 굳건함을 과시했다.

이용대-유연성은 21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2014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수퍼시리즈 파이널 남자복식 결승전에서 차이바오-훙웨이(중국)와 접전 끝에 2-1(19-21 21-19 21-16)로 역전승을 거두며 정상에 올랐다.

결승전에서 이용대-유연성은 세계 랭킹 7위 차이바오-훙웨이에 첫 세트를 내주며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이후 두 세트를 내리 따내 1시간 24분의 접전 끝에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 대회는 배드민턴 국제경기 중 올림픽·세계선수권 대회 다음으로 등급이 높은 슈퍼시리즈와 슈퍼시리즈 프리미어의 한 해 성적으로 매긴 순위로 각 종목(남녀 단식·남녀 복식·혼합 복식) 상위 8개 팀만 출전해 챔피언을 가린다. 총상금은 100만 달러(약 11억원)이며 세계랭킹 포인트도 슈퍼시리즈 프리미어 대회와 동일하게 부여된다.

2008년 첫 대회 이후 한국 선수 중에는 이용대-정재성이 2009년 남자복식 정상에 오른 것이 유일한 우승 기록이었다. 5년 만에 이용대-유연성이 다시금 '금빛 스매싱'을 날렸다.

이용대-유연성은 올해 8월 남자복식 세계 랭킹 1위로 올라선 뒤 세계개인선수권대회와 인천 아시안게임 남자복식에서 잇달아 준우승을 차지해 아쉬움을 남겼다. 2014년을 마무리하는 이번 대회 우승으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한편 여자 단식의 성지현(MG새마을금고)은 결승에 진출했으나 타이쯔잉(대만)에게 0-2(17-21 12-21)로 패해 준우승을 차지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