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암살 영화 ‘인터뷰’ 상영말라···소니 해커 9·11사태 언..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北 김정은 암살 영화 ‘인터뷰’ 상영말라···소니 해커 9·11사태 언급

최종수정 : 2014-12-17 09:25:48

北 김정은 암살 영화 ‘인터뷰’ 상영말라···소니 해커 9·11사태 언급

"9·11 사태를 기억하라. 영화관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게 나을 것이다."

AP·AFP 등 외신은 최근 미국 영화사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소니영화사)를 해킹한 자칭 'GOP'(평화의 수호자)라는 단체가 이같은 위협의 글을 남겼다고 16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단체는 파일 공유 웹사이트에 올린 글에서 '조만간 전 세계가 소니영화사가 제작한 끔찍한 영화를 보게 될 것이다. 세계가 공포로 가득할 것이다. 2001년 9월 11일을 기억하라'고 협박했다.

이어 '인터뷰 상영 시간에 그 장소에서 떨어져 있을 것을 권유하며 영화관 근처에 사는 사람들은 멀리 떠나는 게 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GOP는 자신들이 예고한 '크리스마스 선물'로 소니영화사에서 훔친 데이터 파일도 공개했다. 이번 해킹 사건을 수사 중인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이날 해킹 그룹의 협박을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해킹 공격의 배후에 북한이나 다른 국가가 있는 지에는 언급을 거부했다.

'인터뷰'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인터뷰 기회를 잡은 미국 토크쇼 사회자와 연출자가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김정은 암살 지령을 받으면서 벌어지는 소동을 코믹하게 그린 영화다.

소니영화사는 세계 63개국에서 이 영화를 선보이기로 하고 18일 뉴욕 맨해튼의 랜드마크 선샤인 영화관에서 초연한 뒤 성탄절인 이달 25일 미국과 캐나다에서 일제히 개봉하고 나서 내년 초에는 영국과 프랑스에서도 상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