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롯데월드 인부 추락사…서울시 "임시 사용취소 계획 없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제2롯데월드 인부 추락사…서울시 "임시 사용취소 계획 없어"

최종수정 : 2014-12-16 15:59:30

 연합뉴스
▲ /연합뉴스

16일 서울 송파구 제2롯데월드 공사 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인부가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서울시는 이 사고와 관련 대응 방안을 고민하고 있지만 임시사용 승인을 취소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서울시 고위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오늘 사고가 발생한 곳은 임시사용 승인 대상에서 제외한 콘서트홀이라 임시 사용을 취소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며 "사용 승인을 취소한 후 손실까지 감당할 만큼 결정적 사유가 있지 않은 이상 승인 취소는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는 이날 사망사고 발생 원인과 과정을 조사할 방침이며, 제재의 종류로는 공사 중단, 부분 사용 금지나 제한 등이 있지만 아직 결정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앞서 시는 지난 10월 제2롯데월드 저층부 임시사용 승인 신청을 내주면서 공사장 안전대책을 이행하지 못하거나 예기치 못한 위험 요인이 발생하면 사용 취소를 비롯해 다양한 제재를 가할 수 있다는 조건을 달았다.

한편 롯데그룹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확인 중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