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의장 "朴 대통령 소통 문제있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정의화 의장 "朴 대통령 소통 문제있다"

최종수정 : 2014-12-15 14:25:51

 연합뉴스
▲ /연합뉴스

정의화 국회의장이 15일 정홍원 국무총리, 최경환 경제부총리, 황우여 사회부총리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대(對) 국회 '소통 부족'을 문제 삼았다.

정 의장은 이날 "총리가 대통령을 만나면 한 말씀 전해주길 바란다"고 운을 뗀 뒤 "(대통령이) 정상 외교를 하고 난 뒤에는 최소한 3부 요인이나 5부 요인을 청와대에 초청해서 그간에 있었던 일들을 얘기해주셔야 한다"며 "국회의장의 위치에서 신문지상 보도만 갖고 (인지)한다는 것은 소통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과 나라를 위한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은 국회와 적극 소통해야 한다고 보고, 또 시정할 부분이 있으면 시정을 요구하는 게 대한민국 국회가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며 "그동안 몇 번 정무수석 통해서나 이렇게 여러 가지 의견도 전달했지만 너무 그런 게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박 대통령에게) '연말에 의장 공관에 한번 오셔서 저녁을 대접하고 싶다'는 제안도 했지만 '여러 가지 일정이 바빠서 다음 기회로 미루자'는 말씀이 있었다"며 "앞으로 중요한 사안이 있을 때는 최소한 3부나 5부 요인과 함께 자리를 하는 것을 언론을 통해 국민이 보게 되면 좋지 않겠나"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정 의장의 지적에 "맞다"고 수긍하면서 "지난번에 공식적으로 감사 표시를 했지만 시한 내 예산을 통과시켜주고 부수법안도 정부에서 중점으로 생각하는 법안 29개를 통과시켜준 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경제 활성화법이나 공무원연금법, 김영란법 등 총 7개 정도의 중점 법안을 빨리 통과시켜주셨으면 한다"고 요청했다.

최 부총리는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이 (국회에서) 낮잠을 자고 있는데 서비스법, 부동산 관련법 이런 부분은 꼭 좀 통과해주셔야 우리 경제와 국민에게 희망을 줄 수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정 의장은 "낮잠을 자고 있다고 하는데, 낮잠을 즐기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고서 "대통령께서도 (부동산 3법 등) 꼭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직접 전화하거나 청와대에 초청해 설명하고 그런 노력을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법안을 던져놓고 '국회가 알아서 잘 하겠지', 기한 정해 '그때까지 다 해달라' 이런 것보다는…"이라고 박 대통령과 정부의 소통 부족을 거듭 지적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