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소득자 48%, 1년 소득 1천만원 이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개인소득자 48%, 1년 소득 1천만원 이하

최종수정 : 2014-12-11 15:02:34

개인소득자 48%, 1년 소득 1천만원 이하

개인소득자 중 48%는 1년 소득이 1000만원 미만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낙년 동국대 교수는 11일 '한국의 개인소득 분포:소득세 자료에 의한 접근' 논문에서 2010년 기준 근로소득과 사업소득, 재산소득이 있는 개인소득자 3122만명의 소득 분포를 분석했다.

논문에 따르면 개인소득자 3122만명 중 연소득이 1천만원 미만인 사람이 48.4%(1509만5402명)였다. 1000만원 미만 소득자 중 3분의 2에 이르는 987만9083명은 소득이 500만원에도 미치지 못했다. 100만원 미만도 330만2921명에 달했다. 이들 중에는 아르바이트나 시간제 일자리 등을 통해 돈을 버는 사람도 포함됐다.

1000만∼4000만원 소득자는 37.4%, 4000만∼1억원 소득자는 12.4%, 1억원 이상 소득자는 1.8%으로 나타났다.

개인소득자 전체 평균소득은 2046만원이었다. 그러나 전체를 일렬로 세웠을 때 중간에 해당하는 중위소득은 1074만원으로 평균 소득의 52.5%에 불과해 소득의 상위 쏠림 현상이 관찰됐다.

전체 소득자 중 취업자수는 2383만명이다. 소득자 수보다 취업자 수가 적은 이유는 일은 하지 않지만 재산소득만으로 돈을 벌거나 평소에는 비경제활동인구로 있으면서 아르바이트나 일용직 등 일시적으로 수입을 얻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취업자 수 기준으로 보면 연소득 1000만원 미만 소득자는 32.3%, 1000만원∼4000만원 소득자는 49.0%, 4000만∼1억원 소득자는 16.3%, 1억원 이상 소득자는 2.4%로 분석됐다.

취업자의 평균소득은 2640만원이었다. 그러나 중위소득은 평균소득의 60.4% 수준인 1594만원이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