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음쉼터 설치 후 교통사고 47% 감소…내년 36곳 추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졸음쉼터 설치 후 교통사고 47% 감소…내년 36곳 추가

최종수정 : 2014-11-28 10:00:53

졸음쉼터 설치구간의 교통사고 발생건수가 졸음쉼터 설치 전보다 약 4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졸음쉼터가 있는 구간에서 올해 상반기 353건의 사고가 일어나 설치 전인 2011년 상반기(663건)보다 47% 줄었다고 28일 밝혔다. 사망자는 62명에서 56명으로 10% 가량 줄었다.

대한교통학회가 설문조사한 졸음쉼터 이용자 만족도는 지난해 86%에서 올해 96%로 올라갔다.

국토부는 졸음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막기 위해 내년에도 졸음쉼터 36곳을 추가로 설치하는 등 오는 2017년까지 졸음쉼터를 230곳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