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C 감산 합의 실패로 국제유가 급락…두바이유 배럴당 73.33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OPEC 감산 합의 실패로 국제유가 급락…두바이유 배럴당 73.33달러

최종수정 : 2014-11-28 08:39:02

OPEC 회의 연합뉴스
▲ OPEC 회의 /연합뉴스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유가 하락에도 원유 생산량을 줄이지 않기로 결정함에 따라 국제유가가 급락했다.

한국석유공사는 27일(현지시간) 거래된 두바이유 현물가격이 배럴당 73.33달러로 전 거래일보다 2.38달러 하락했다고 28일 밝혔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선물은 5.17달러 내린 72.5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을 거래하는 뉴욕상업거래소(NYMEX)는 추수감사절 연휴로 이날 개장하지 않았다.

싱가포르 현물시장의 석유제품 가격도 일제히 하락했다. 보통 휘발유는 85.33달러로 1.65달러 내렸고, 경유와 등유는 각각 1.75달러, 1.81달러씩 하락해 배럴당 91.43달러와 93.51달러에 거래됐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