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목곰' 김동주, 두산 떠난다…"코치보다 선수 생활 연장 원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두목곰' 김동주, 두산 떠난다…"코치보다 선수 생활 연장 원해"

최종수정 : 2014-11-20 21:28:35

김동주. 연합뉴스
▲ 김동주./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두목곰' 김동주(38)가 두산을 떠난다.

두산은 20일 "김동주와 2015년 재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두산은 구단사무실에서 김동주와 만나 향후 거취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김동주에게 은퇴와 함께 코치직을 제안했으나 김동주는 선수 생활의 연장을 위해 구단에 방출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두산 측은 김동주의 의견을 받아들여 25일 KBO에 제출할 2015년 보류선수 명단에 김동주를 제외하기로 했다. 김동주는 2012년 1월 자유계약선수(FA) 자격으로 두산과 3년간 총액 32억원에 계약해 이번 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종료된다.

김동주는 지난 7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1군 승격 기회를 주지 않으면 이적을 원한다는 뜻을 밝혀 거취 논란에 불을 지폈다. 당시 김동주가 일단 팀에 남기로 하고 올 시즌이 끝난 뒤 거취 문제를 상의하는 것으로 사태는 일단락됐다.

김동주는 1998년 두산의 전신인 OB 베어스를 통해 프로야구에 데뷔해 올해까지 베어스 유니폼만 입은 두산의 프렌차이즈다. 두산의 4번 타자로서 김동주는 통산 1625경기에 출전해 타율 0.309, 홈런 273개, 타점 1천97개를 기록했다.

2012년부터 부상과 부진에 시달리면서 최근 세 시즌 동안은 주로 2군에서 머물렀다. 지난해에는 1군 무대에서 28경기를 뛰었고 올해에는 단 한 차례도 1군에 합류하지 못하자 결국 새 팀을 찾아 나선 것이다.

이로써 김동주는 내년 자유계약선수 신분으로 새 팀과 계약할 수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